매일 계란 1개씩 먹으면 심혈관 질환 위험 6% 감소
매일 계란 1개씩 먹으면 심혈관 질환 위험 6% 감소
  • 김나운 기자
  • 승인 2020.10.22 20: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탈리아 카타니아 대학 연구팀, ‘유럽영양학회지’ 최근호에 발표
난백 알부민 등이 심혈관 질환 예방 성분으로 추정

[대한급식신문=김나운 기자] 계란을 주(週) 6개까지 섭취하는 사람의 심혈관 질환(CVD) 발생 위험이 사람은 계란을 일절 먹지 않는 사람보다 6% 낮았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22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에 따르면 이탈리아 카타니아 대학 생의학 및 생명공학과 지세페 그로소 교수팀은 올해 4월까지 의료데이터베이스에서 심혈관 질환 관련 논문 39편을 찾아내 메타 분석한 결과 이런 결론을 얻었다. 이 연구 결과는 ‘유럽영양학회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연구팀이 메타분석한 기존 연구논문 39편엔 약 200만 명의 의료기록이 담겨 있다. 이중엔 관상동맥 질환 환자 8만 5053명, 뇌졸중 환자 2만 5103명, 심부전 환자 7536명, 심혈관 질환 환자 14만 7124명의 의료 기록이 포함됐다.

계란 섭취와 심혈관 질환의 관련성을 추적한 14개 연구 논문의 메타 분석을 통해선 계란을 하루 1개 이하 먹는 사람은 계란을 일절 먹지 않는 사람에 비해 심혈관 질환 위험이 6% 낮은 것으로 밝혀졌다. 

이는 계란에 콜레스테롤이 많이 들어 있다는 이유로 심혈관 질환 환자 중엔 계란 섭취를 꺼리는 사람도 있지만 그럴 필요가 없음을 시사한다.  

연구팀은 논문에서 “건강한 사람이 계란을 섭취하면 LDL 콜레스테롤 수치와 HDL 콜레스테롤 수치가 모두 오를 수 있다”며 “계란 섭취 후 HDL 콜레스테롤 수치 증가가 LDL 콜레스테롤 수치 증가로 인한 심혈관 질환 위험을 상쇄하고도 남는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