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식 통한 나트륨/칼륨 섭취비 높으면 대사증후군 위험 1.2배 증가
음식 통한 나트륨/칼륨 섭취비 높으면 대사증후군 위험 1.2배 증가
  • 김나운 기자
  • 승인 2020.11.15 1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국대 이심열 교수팀, 성인 1만3164명 분석 결과 
나트륨은 기준량의 두 배가량 섭취, 칼륨은 미달

[대한급식신문=김나운 기자] 음식을 통한 나트륨/칼륨 섭취비(比)가 높을수록 혈당·혈당 수치가 상승한다는 연구 결과가 국내에서 나왔다. 나트륨/칼륨 섭취비를 기준으로 국내 성인을 4그룹으로 나눴을 때 비(比)가 가장 높은 그룹은 가장 낮은 그룹보다 대사증후군 발생 위험이 약 1.2배 높았다.

지난 12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에 따르면, 동국대 가정교육과 이심열 교수팀이 2013∼2015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성인 1만3164명을 대상으로 하루 나트륨·칼륨 섭취량과 나트륨/칼륨 섭취비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국내 성인의 하루 평균 나트륨 섭취량은 3976㎎으로, 세계보건기구(WHO)의 나트륨 섭취 제한량인 2000㎎의 거의 두 배였다. 하루 평균 칼륨 섭취량은 3076㎎으로, 칼륨의 충분섭취량인 3500㎎에 미달했다. 

이 교수팀은 하루 나트륨과 칼륨 섭취량을 근거로 나트륨/칼륨 섭취비를 구했다. 이때 나트륨/칼륨 섭취비는 나트륨·칼륨 섭취량(㎎)의 비가 아니라 몰비(mmol/mmol)다. 

국내 성인의 평균 나트륨/칼륨 섭취비는 2.33(남성 2.51, 여성 2.17)이었다. WHO가 바람직한 나트륨/칼륨 섭취비로 권고한 1보다 남녀 모두 두 배 이상 높았다. 

이 교수팀은 논문에서 “나트륨은 혈압을 올리고 칼륨은 나트륨의 체외 배설을 도와 혈압을 조절하는 등 나트륨과 칼륨은 우리 몸에서 정반대로 작용한다”며 “나트륨이나 칼륨의 섭취량보다 나트륨/칼륨 섭취비가 개인의 고혈압·심혈관질환 발생 위험을 더 정확하게 반영한다”고 지적했다.   

나트륨/칼륨 섭취비가 WHO의 권고(1 미만)에 부합하는 비율은 8.8%(남 5.0%, 여 12.1%)에 불과했다. 

이 교수팀은 논문에서 “WHO가 정한 나트륨의 하루 섭취 권고량인 2000㎎ 미만을 만족시키는 비율은 전체 성인 10명 중 2명꼴이었다”며 “여성은 10명 중 3명, 남성은 10명 중 1명으로 여성이 나트륨 섭취 줄이기에 더 적극적”이라고 분석했다.

또한 이 교수팀은 나트륨/칼륨 섭취비를 기준으로 성인을 네 그룹으로 나눴다. 나트륨/칼륨 섭취비가 최고인 4그룹은 나트륨/칼륨 섭취비가 최저인 1그룹에 비해 대사증후군에 걸릴 위험이 19% 높았다. 나트륨/칼륨 섭취비가 증가할수록 혈압ㆍ혈당 상승 위험이 커졌다. 이는 혈압·혈당의 과도한 증가를 억제하고 대사증후군을 예방하려면 되도록 나트륨/칼륨 섭취비를 낮춰야 한다는 뜻이다.

한편 전남도·대한영양사협회가 최근 공동 주최한 신안 명품 천일염 소비자 팸투어 행사에서 세계김치연구소 서혜영 박사는 “천일염을 사용한 절임 배추의 나트륨/칼륨 비율은 2.0 수준으로, 일반 소금을 사용한 절임 배추의 나트륨/칼륨 비율인 2.4보다 낮았다”며 “천일염 등 식품도 나트륨/칼륨 비율이 낮을수록 건강에 이롭다”고 말했다. 

이 연구 결과(한국 성인의 식이 나트륨 칼륨 비와 대사증후군의 관련성: 2013-2015 국민건강영양조사 자료를 이용하여)는 대한임상건강증진학회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