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장할 때 꼭 김장용 매트 사용하세요~”
“김장할 때 꼭 김장용 매트 사용하세요~”
  • 김기연 기자
  • 승인 2020.11.18 19: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약처, 김장철 올바른 식품조리 기구 사용법 등 정보 제공
김장 매트, 대야, 비닐, 고무장갑 등…‘식품용’표시 확인해야

[대한급식신문=김기연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김강립, 이하 식약처)가 18일 김장철을 앞두고 식품조리 기구를 올바르게 선택하고 사용해야 한다고 밝혔다.

식약처는 먼저 김장용 기구를 구입할 때는 제품의 표시사항을 확인한 후 용도에 적합한 제품을 구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식품용 기구에는 ‘식품용’ 이라는 단어 또는 그림, PE(폴리에틸렌), PP(폴리프로필렌) 등 재질명과 소비자 안전을 위한 주의사항 등이 표시되어 있다. 특히 김장용 매트, 대야, 소쿠리, 바가지, 비닐, 도마, 고무장갑 등을 구입할 때 반드시 ‘식품용’ 인지 확인하고 선택해야 한다. 

최근에는 김치를 버무릴 때 쓰는 식품용 김장매트가 출시되고 있다. 다만 마땅한 매트나 대야가 없다면 식품용으로 제조된 비닐을 사용해도 좋다. 

김치나 깍두기를 버무릴 때 빨간색 고무대야를 사용하는 경우가 많은데 대야는 식품용으로 제조된 합성수지(플라스틱) 재질 또는 스테인리스 재질의 것을 사용해야 한다. 식품용이 아닌 고무대야를 부득이하게 사용해야 한다면 식품용 비닐을 깔고 고무대야에 김치가 직접 닿지 않도록 주의하라고 당부했다.

김장 양념용 육수를 우려낼 때도 ‘식품용’으로 제조된 스테인리스 재질 육수망(통)을 사용하라고 권고했다. 양파망은 뜨거운 온도에서 붉은색 색소 등이 녹아 나올 수 있으므로 식품 조리에 절대 사용해서는 안 된다.

플라스틱 재질의 기구는 높은 온도에서 찌그러짐 등 변형이 발생할 수 있으므로 사용 시 주의가 필요하며 전자레인지를 이용할 때는 ‘전자레인지용’인지 확인하고 사용해야 한다.

식약처 관계자는 “식품용 기구 등의 올바른 사용정보를 활용해 안전하고 건강한 식생활이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