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용불가 농·임산물 판매업체 9곳 적발
식용불가 농·임산물 판매업체 9곳 적발
  • 김기연 기자
  • 승인 2020.11.20 18: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약처, 통신판매업체 등 1000여곳 점검

[대한급식신문=김기연 기자] 식용 불가한 독성 약초를 차나 식수 형태로 먹을 수 있다며 판매한 업체들이 적발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김강립, 이하 식약처)는 20일 전국 약령시장 안의 약초상이나 식품판매업체, 온라인 판매업체를 대상으로 식용불가 농·임산물 판매행위에 대해 집중 점검한 결과 9개 업체를 적발했다고 밝혔다. 이 업체들이 판매한 제품은 차로 쓰이는 부처손을 비롯해 39개에 달했다.

점검은 약초상·식품판매업체 117곳과 온라인 판매업체 1000곳을 대상으로 지난달 19~23일 진행됐다. 적발된 업체들은 모두 온라인 판매 업체들이다.

위반업체들은 식품으로 판매할 수 없는 농·임산물인 부처손(19건), 택사(12건), 관중뿌리줄기(6건), 방풍뿌리(1건), 소태나무 껍질(1건)을 차 형태로 우려먹거나 끓여 먹는 등의 방법을 설명하면서 식품용도로 판매했다.

이 품목들은 모두 독성이 있어 한방 등에서 약용으로 쓰이는 농·임산물로 차 형태로 우려먹거나 끓여서 상시 음용하면 독성으로 인해 심각한 부작용을 초래할 수 있다. 식약처는 적발된 온라인 판매업체들에 대해 해당 사이트를 차단하고 이들을 형사 고발했다.

식약처 관계자는 "민간요법 등을 목적으로 농·임산물을 구매할 때는 식품안전나라를 통해 식용으로 가능한지 반드시 확인해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