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최고의 외식거리에 ‘대구 안지랑골 곱창골목’ 선정
올해 최고의 외식거리에 ‘대구 안지랑골 곱창골목’ 선정
  • 정지미 기자
  • 승인 2020.11.30 17: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수상에 전남 완도전복거리, 장려상에 경북 등푸른막회 특화거리

[대한급식신문=정지미 기자]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 이하 농식품부)는 ‘2020년 외식업 선도지구 경진대회’를 개최하고 최우수 외식거리로 대구 남구의 ‘안지랑골 곱창골목’을 선정했다고 지난 27일 밝혔다.

외식업 선도지구 경진대회는 우리 농산물과 지역 특산물에 대한 소비를 촉진하는 등 외식업을 활성화시키고자 매년 개최되는 행사로, 거리 경쟁력, 우수 식재료 사용, 서비스 및 환경․위생관리 등을 종합하여 우수 외식업지구를 선정하게 된다. 

올해는 지자체 예선을 통과한 5개 지구에 대해 서류·발표 및 현장평가 결과와 고객만족도 조사 결과를 합산하여 최종 3개소(최우수상, 우수상, 장려상 각 1개소)를 선정하였다.

대구 남구 안지랑골 곱창골목

최우수상을 수상한 ’안지랑골 곱창골목‘은 곱창 단일 음식점이 47개 입점해 있는 곳으로, 주변 관광자원(앞산8경, 해넘이 전망대 등)과 인접해 조성되어 있다. 특히 특화메뉴 개발과 우수식재료 공동구매, 언론매체·SNS 홍보와 위생적인 식사환경 제공을 위한 노력이 호평을 받았다.

우수상을 수상한 ’완도 전복거리‘는 지역축제(싱싱콘서트, 시식회 등)와 특화메뉴 개발(전복요리, 소스 등) 및 ’완도전복거리‘ 브랜드 인증(완도군)을 추진하고 있으며, 또한 포토존과 야간조명 설치 등 외부환경 개선 사업을 실시하고, 1업소 1담당제(군 직원 528명, 주1회 방역점검)를 운영하고 있다.

장려상을 수상한 ’영일대 북부시장 등푸른막회 특화거리‘는 지역특산물인 청어, 꽁치 등을 활용한 메뉴를 개발하고 포항시와 POSCO, 지역 상인회의 협업을 통한 환경개선 사업을 지속추진하고 있다.

농식품부 이재식 외식산업진흥과장은 “코로나19로 외식업계 피해가 누적되는 상황에서 이번 경진대회 개최가 외식 산업에 긍정적인 계기가 되기를 희망한다”며 “코로나19를 극복을 위해 식사문화 개선과 방역수칙 준수에 소비자와 외식업계 모두 적극 협조해 줄 것”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