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워홈, 물류센터 B2C 전용 자동화라인 증설
아워홈, 물류센터 B2C 전용 자동화라인 증설
  • 유태선 기자
  • 승인 2021.01.12 18: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대면 소비 트렌드에 맞춰 계룡물류센터에 온라인몰 전용 자동화라인 구축

[대한급식신문=유태선 기자] 아워홈(대표 유덕상)은 급증하는 온라인몰 주문에 원활히 대응하기 위해 자사 계룡물류센터 내 온라인몰 전용 자동화라인을 구축하고 본격 운영한다고 12일 밝혔다.

지난해 초부터 시작된 코로나19 영향이 지속되며 산업 전반에 걸쳐 비대면, 온라인 쇼핑 트렌드가 확산됐고 식품 업계에서도 비대면 소비가 빠르게 자리잡았다. 

아워홈 역시 자사 온라인몰인 ‘아워홈 식품점몰‘을 통한 B2C 제품 성장세가 높아졌다고 분석했다. 2020년 ‘아워홈 식품점몰’ 매출은 전년대비 2배 이상(114%) 증가했으며 출고량 또한 84% 늘었다. 가장 판매량이 높았던 제품은 ‘아워홈 지리산수’이며 이어 국·탕·찌개 간편식, 김치 제품, 냉동도시락 순으로 높은 판매량을 보였다. 

이에 따라 아워홈은 온라인몰 사업 확대를 위해 B2C 물류를 담당하는 계룡물류센터에 지난해 상반기부터 온라인몰 전용 자동화라인 구축에 착수, 최근 본격 가동을 시작했다.

먼저 아워홈은 계룡물류센터 내 택배 상품 전용 오토테이핑, 자동 송장 부착시스템을 구축해 택배 상품 포장 시 수작업으로 진행했던 과정을 자동화했다. 또한 상품을 소터(Soter) 라인에 투입하면 고객별 상품 및 수량을 자동 분류하는 시스템을 구축하여 분류 시간을 크게 단축하고 포장 생산성도 획기적으로 개선했다.

기존에는 ‘주문별 박스 크기 선택 > 상품, 수량 분류 > 테이핑 > 송장 출력 및 부착’으로 진행되는 출고 과정을 대부분 수작업으로 진행해왔으나, 이번 온라인몰 전용 자동화라인 시스템 구축으로 단계를 대폭 줄였다. 

아워홈 관계자는 “비대면 소비 트렌드가 확산되며 아워홈 식품점몰을 중심으로 B2C 매출과 온라인 주문 출고량이 크게 늘고 있다”며 “이러한 소비 트렌드가 앞으로 더욱 확산될 것으로 보이는 만큼, 고객들이 주문한 제품을 신속, 안전하게 처리할 수 있도록 물류 역량 강화에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