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설 성수기 대비 축산물 공급 지원
인천시, 설 성수기 대비 축산물 공급 지원
  • 유태선 기자
  • 승인 2021.01.18 18: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일까지 도축장 조기 개장...1월 30일과 2월 6일도 도축작업 실시

[대한급식신문=유태선 기자] 인천시(시장 박남춘)는 설을 한 달 앞두고 축산물도매시장(삼성식품(주), 서구 가좌동)을 조기개장하고 공휴일에도 도축을 실시하는 등 원활한 축산물 공급을 위해 총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17일 밝혔다.

인천시는 육류 소비 급증을 대비해 다음달 5일까지 3주간 도축장 개장 시간을 오전 7시로 앞당기고, 공휴일인 1월 30일, 2월 6일에도 도축작업을 실시한다.

지난해 인천시 도축통계에 따르면, 평소 관내 도축물량은 하루 평균 소 58두, 돼지 1021두지만, 명절 성수기에는 소 110두, 돼지 1500두 이상으로 도축물량이 급증한다.

이에 따라 인천보건환경연구원(이하 인천보건연)은 도축검사관을 추가 파견하고, 도축시설 위생검사는 물론 출하 가축의 철저한 생체·해체검사를 통해 인수공통감염병, 질병 이환축, 식용 부적합 도체 등을 전량 폐기하고, 항생제 잔류검사와 살모넬라균 등 미생물검사도 강화해 부적합 식육의 유통을 차단할 방침이다.

또한 구제역과 아프리카돼지열병 의심축이 도축·유통되지 않도록 생체·해체 검사를 실시해 의심축 발견 시 작업 중단과 함께 방역조치를 취할 계획이다.

인천보건연 권문주 원장은 “민족 최대 명절인 설을 맞아 도축장의 연장 운영과 휴일 작업 등을 통해 시민들이 안심하고 드실 수 있는 축산 먹거리가 원활하게 제공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