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1월 전통주에 ‘나누우리 막걸리’ 선정
전남도, 1월 전통주에 ‘나누우리 막걸리’ 선정
  • 유태선 기자
  • 승인 2021.01.18 18: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순천 햅쌀 100%로 빚어...국가지정 술 품질인증도 획득

[대한급식신문=유태선 기자] 전라남도(도지사 김영록, 이하 전남도)는 1월을 대표할 남도 전통술로 순천주조(대표 조병준)의 ‘나누우리 막걸리’를 선정했다고 지난 15일 밝혔다..

나누우리는 나누면서 하나가 된다는 의미로, 순천지역에서 생산된 햅쌀 100%가 주원료로 사용되며, 첨가물을 최소화해 우유처럼 하얗고 목 넘김이 부드럽다. 알코올 도수는 6%로 톡 쏘는 청량감과 담백하고 깔끔한 뒷맛이 특징이며, 숙취가 적고 트림이 나지 않아 젊은 층과 여성에게 인기를 얻고 있다.

또한 국가지정 술 품질인증을 받았으며, 제1회 대한민국 주류품평회에서 탁주부문 금상을 수상했다. 그리고 2010년 남아공월드컵 16강 대표 막걸리와 2013년 순천만정원박람회 공식주로 선정된 바 있다.

전남도 강종철 농식품유통과장은 “농업과 함께 성장한 전통주는 단순한 술이 아니라 민족의 삶과 철학이 담겨 있고, 맛과 전통을 지켜오고 있다”며 “한 해가 시작되는 1월 나누우리 막걸리 한 잔을 나누며 풍요와 성공을 기원하고 다짐해보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