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식을 들려줄게 - 냉이, 달래
한식을 들려줄게 - 냉이, 달래
  • 한식진흥원
  • 승인 2021.01.25 18: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봄이 곧 온다 전해라~” 맛과 향으로 전해주는 봄소식
냉이

어느새 입춘. 식탁 위는 냉이와 달래로 벌써 봄이 한창이다. 냉이의 쌉쌀한 맛과 달래의 톡 쏘는 맛에 봄이 한 걸음, 두 걸음 서둘러 다가오는 듯하다. 오랜 세월 동안 봄을 알리는 대표 채소로 사랑받아온 냉이와 달래. 아무리 혹독한 겨울을 지냈다 한들 그 맛과 향에 몸과 마음이 단번에 녹아버린다.

■ 봄을 알리는 대표 전령사-냉이  
    봄 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채소인 냉이는 쌉쌀한 맛과 특유의 향이 매력적이다. 잎, 줄기, 뿌리까지 모두 먹을 수 있는데, 특유의 독특한 향이 진하게 나면서 잎과 줄기가 작고 부드러운 것이 맛있는 냉이다. 겨울이 추우면 추울수록 향이 진해지는 것이 특징이다.

    진한 향만큼이나 단백질, 비타민, 무기질 등 풍부한 영양소도 품고 있다. 피로회복과 춘곤증에 좋아서 봄에 먹기 제격인 알칼리성 채소이다. 지혈과 산후출혈 등의 약재로도 유용한 냉이는 ‘동의보감’에 “국을 끓여 먹으면 피를 간에 운반해 주고, 눈을 맑게 해 준다”고 기록되어 있다. 각종 간 질환을 예방하고 생리불순 등 부인병 완화와 피부 개선에도 효과적이다.
    이런 효능만큼이나 냉이의 맛과 향을 활용한 한식도 매우 다양하다. 냉이 밥을 시작으로 생냉이 바지락국, 냉이뭇국, 생된장찌개 등 국이나 찌개류에 많이 활용된다. 그밖에 냉이 된장무침, 초고추장 냉이생채, 냉이 계란볶음, 냉이두부선, 생냉이 조갯살튀김, 삼치 냉이조림, 콩가루 냉이찜 등 일일이 열거할 수 없을 정도로 다양하다.

달래
달래

■ 지루한 일상에 톡 쏘는 매운맛-달래
    냉이와 더불어 대표 봄채소인 달래는 톡 쏘는 매운맛과 향이 독특한 향신채로 알뿌리는 양파와 잎은 쪽파와 비슷하다. 맛도 산성인 파나 마늘과 유사하지만, 알칼리성이다. 오신채(五辛菜) 중 하나로 불교에서는 수양에 방해된다며 금할 정도로 원기회복과 자양강장 효과가 있다.
    좋은 달래는 알뿌리가 둥글고 특유의 향이 강한 것이다. 잎은 진한 녹색에 뿌리는 매끄럽고 윤기가 나야 한다. 주로 초무침이나 된장찌개, 국거리로 활용되며 오이 달래생채, 소고기 달래샐러드, 생달래 겉절이, 표고버섯 달래볶음, 달래 냉이튀김, 두부 달래조림, 깻잎 달래찜, 달래 마늘쫑장아찌, 달래양념장 등 생각만 해도 군침이 삼켜지는 한식의 주재료다.

    달래는 영양의 보고이기도 하다. 비타민과 무기질이 풍부해서 콜레스테롤 저하에 효과가 있다. 그래서 돼지고기 등 육류와 섭취하면 그 효능이 더욱 빛을 발한다. 빈혈을 예방하고 여성 질환 완화에도 좋다. 생달래 100g에 하루 필요 섭취량의 6배에 달하는 철분이 들어있기 때문이다. 식욕 부진과 춘곤증도 날려주는 달래의 풍부한 영양소를 조금도 놓치고 싶지 않다면 생으로 섭취하는 것이 좋다.

■ 언제 맛봐도 늘 새롭다!
    겨우내 잃어버린 입맛을 되찾아주는 냉이와 달래는 다이어트 식품으로도 적합하다. 100g당 열량이 냉이는 40kcal, 달래는 46kcal에 불과하기 때문이다. 이른 봄, 바구니 옆에 끼고 산과 들로 나가 캐어 먹는 야생 냉이와 야생 달래도 좋지만, 하우스 재배로 사시사철 냉이와 달래를 맛볼 수 있는 것도 감사하고 행복한 일이다. 언제 맛봐도 늘 새로운 냉이, 달래 한식은 반복되는 일상에서 특별한 행복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