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신품종 딸기 ‘알타킹’, 동남아 수출길
경북 신품종 딸기 ‘알타킹’, 동남아 수출길
  • 유태선 기자
  • 승인 2021.02.15 14: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일 크기 크고 저장성 높은 품종으로 각광

[대한급식신문=유태선 기자] 경상북도농업기술원(원장 신용습, 이하 경북농기원)에서 육성한 딸기 신품종 ‘알타킹’이 태국, 싱가포르, 베트남, 캄보이아 등 동남아 국가로 본격 수출길에 올랐다.

경북농기원은 15일 김천 감로딸기영농조합법인(대표 고성택)에서 생산한 알타킹 딸기 580kg이 베트남 호치민, 하노이행 비행기에 실렸다고 밝혔다. 고성택 대표는 동남아 수출을 위해 국제농산물우수관리(Gobal-GAP) 및 할랄(Halal) 인증을 획득해둔 상태로 앞으로 태국, 싱가포르, 베트남, 캄보이아 4개국에 10톤을 목표로 딸기를 생산 및 수출할 예정이다.

이번에 선적한 딸기는 경상북도농업기술원에서 육종한 ‘알타킹’이라는 신품종으로 작년에 ‘수출용 딸기 신품종 농가 조기보급 시범사업’을 통해 보급되었다.

수출용 딸기는 검역·물류 등 유통에 소요되는 기간을 고려해 경도가 높은 품종을 위주로 재배된다. 지금까지는 경도가 높은 매향 품종을 위주로 이졌으나 크기가 작은 단점이 있었다.

이에 비해 ‘알타킹’은 과실 크기가 크며 당도가 높고 쉽게 무르지 않을 뿐 아니라 병충해에도 강한 특성을 가지고 있어 수출용 딸기 품종으로 적합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신용습 원장은 “알타킹은 많은 장점을 가지고 있지만 기존의 품종과는 다른 특성을 가지고 있어 재배가 까다롭다”며 “알타킹 품종의 특성에 맞는 표준 재배법을 정립하여 경상북도에서 육성한 신품종이 농가에 확대 보급되고 농가소득 향상에 도움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