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농수산公, 가락시장 사용료 50% 감면
서울농수산公, 가락시장 사용료 50% 감면
  • 유태선 기자
  • 승인 2021.02.23 15: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두차례 감면 이어 올해 상반기도 감면하기로

[대한급식신문=유태선 기자]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사장 김경호, 이하 공사)는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영세 소상공인을 지원하기 위해 가락시장 중도매인을 대상으로 오는 6월까지 6개월간 시설사용료를 50% 감면한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시설사용료 감면은 2020년 1차(2~7월, 6개월), 2차(9~12월, 4개월)에 이은 3차 감면으로 연평균 매출액 50억 이하의 중도매인 1089개 점포(농산 683개, 수산 406개)가 혜택을 받게 된다. 감면되는 시설사용료는 총 6억 6800만원(농산 5억 2600만원, 수산 1억4200만원) 규모다.

공사는 코로나19 피해 지원을 위해 시설사용료 감면과 더불어 최저거래금액 미달 시 행정처분을 1/2로 감경하고 있으며, 코로나19가 장기화될 경우 최저거래금액 조정 등의 대책을 추가로 검토할 계획이다.

공사 이니세 유통본부장은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유통인들의 어려움을 살피고 피해 지원에 적극 동참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