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물이 깨어나는 경칩에 다시 보는 ‘우리 보리’
만물이 깨어나는 경칩에 다시 보는 ‘우리 보리’
  • 정지미 기자
  • 승인 2021.03.05 15: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진청, 보리의 건강기능성과 다양한 맞춤형 품종 소개
오색칼라 보리쌀
오색칼라 보리쌀

[대한급식신문=정지미 기자] 3월 5일은 ‘만물이 살아 움직인다’는 경칩(驚蟄)이다. 농촌진흥청(청장 허태웅, 이하 농진청)은 경칩을 맞아 이른 봄 가장 먼저 깨어나는 식량작물 보리의 우수성과 건강기능성을 소개했다.

성종실록에는 ‘우수(雨水)에는 삼밭을 갈고 경칩(驚蟄)에는 농기구를 정비하며 춘분(春分)에는 올벼를 심는다’는 기록이 있다. 한 해 농사를 본격적으로 시작하는 절기가 경칩임을 알 수 있는 대목이다.

농가에서는 이날 보리 싹의 상태를 살펴 한 해의 풍흉을 예측했다. 보리 싹이 추운 겨울을 잘 견뎌내고 생기 있게 자라고 있으면 그 해 풍년이 들고, 그렇지 않으면 흉년이 든다고 믿었다.

보리는 기원전 5세기 우리나라에 전해져 오랜 기간 중요한 작물로 재배돼 왔다. 보리에는 비타민 B1과 비타민 B2가 풍부하게 들어 있어 각기병 예방에 도움을 준다. 섬유소도 쌀보다 10배 이상 많다. 성인병과 암 예방에 좋은 베타글루칸과 혈중콜레스테롤 감소를 돕고 항산화활성이 높은 토콜류 등도 많다.

특히 요즘 ‘새싹보리’로 알려져 좋은 반응을 얻고 있는 보리 싹에는 혈중 콜레스테롤 감소에 효과적인 폴리코사놀과 간 기능 개선 효과가 탁월한 사포나린 성분이 함유돼 있다.

보리의 건강기능성이 알려지면서 밥밑용 이외 다양한 용도에 적합한 품종이 개발됐다. 색깔보리 ‘자수정찰’, ‘강호청’, ‘흑보찰’은 항당뇨와 콜레스테롤 저하 등에 효과적인 안토시아닌 성분이 풍부하다. 삼색보리쌀이나 음료, 커피 등 가공품으로 만들어 판매되고 있다.

검정보리 ‘흑수정찰’과 ‘흑누리’는 일반 보리보다 안토시아닌이 4배, 식이섬유가 1.5배 많다. 가공성이 좋아 커피, 빵, 국수, 떡, 과자, 음료 등 다양한 제품에 활용되고 있다. 검정보리음료(블랙보리)는 지난해 8월부터 미국 대형 유기농 식료품 업체를 통해 약 52만 병이 판매됐다.

새싹작물 수요 증가를 반영해 개발한 새싹용 겉보리 ‘싹이랑’과 ‘싹누리’는 새싹 생산량이 20% 이상 많고, 새싹 기능성분인 폴리코사놀과 사포나린 함량도 높다. 씨알 수량도 10a당 각 557kg, 534kg으로 일반 품종보다 많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