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인 가구 10명 중 4명은 ‘밥·김치’ 위주 식사 
1인 가구 10명 중 4명은 ‘밥·김치’ 위주 식사 
  • 김나운 기자
  • 승인 2021.03.11 1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남대 서정숙 교수팀, 1인 가구 남녀 368명 분석 결과 
남성은 ‘밥ㆍ김치’, 여성은 ‘우유·유제품과 과일’ 선호

[대한급식신문=김나운 기자] 1인 가구 10명 중 4명은 여전히 밥과 김치 위주의 단조로운 식사를 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11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영남대 식품영양학과 서정숙 교수팀이 2013∼2016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19∼64세 1인 가구 남녀 368명을 대상으로 주 식사 메뉴와 대사증후군의 상관성 등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이 연구 결과(국민건강영양조사 자료에 의한 식이 패턴별 1인 가구의 영양 상태와 대사증후군 위험도)는 한국영양학회 학술지 최신호에 소개됐다. 

서 교수팀은 연구 대상자가 주로 선택하는 식사메뉴에 따라 ‘밥·김치’그룹·‘혼합식’ 그룹(면·만두류·고기·닭고기·과자류·음료류·주류), ‘우유·유제품과 과일’ 그룹 등 세 그룹으로 나눴다. 

조사결과 ‘밥·김치’ 그룹의 비율이 전체의 40.6%로 가장 높았다. 이어 ‘혼합식’ 그룹(38.8%)·‘우유·유제품과 과일’ 그룹(20.6%) 순이었다. 

주 식사메뉴는 1인 가구의 성별에 따라 상당한 차이를 보였다. 1인 가구 남성은 ‘밥·김치’ 중심으로 식사한다는 비율이 60.5%, ‘혼합식’ 식사를 한다는 비율이 63.7%였다. 1인 가구 여성은 63.8%가 ‘우유·유제품과 과일’ 위주의 식사를 한다고 응답했다. 

연령대에 따라서도 선호하는 식사 메뉴가 달랐다. ‘혼합식’ 식사는 20대 1인 가구, ‘우유·유제품과 과일’ 위주의 식사는 신중년으로 통하는 50∼64세 1인 가구가 더 많이 즐기는 것으로 나타났다. 

‘우유·유제품과 과일’ 위주의 식사를 하는 1인 가구 성인의 대사증후군 발생 위험은 ‘밥·김치’ 위주로 식사하는 1인 가구의 0.4배였다. 

서 교수팀은 논문에서 “국내 1인 가구 비율은 2019년 30.2%로 증가해 가장 일반적인 가구 형태가 됐다”며 “1인 가구가 ‘밥·김치’와 같이 단조로운 식사를 지속하면 대사증후군 등 건강 취약계층이 될 가능성이 크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