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김치 공정 중 러시아서 일제히 ‘김치 효능’ 보도
中 김치 공정 중 러시아서 일제히 ‘김치 효능’ 보도
  • 박선영 기자
  • 승인 2021.04.06 14: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치가 코로나19 발생률과 사망률에 미치는 영향” 프 학자 연구로 촉발

[대한급식신문=박선영 기자] 한국의 역사를 왜곡하는 중국의 김치 동북공정이 연일 이목을 끄는 중에 러시아의 국영 타스 통신과 일간지 프라우다 등 100여 개에 달하는 미디어에서 김치에 대한 기사를 일제히 쏟아냈다.

러시아의 국영 타스 통신과 일간지 프라우다 등 100여 개에 달하는 미디어에서 김치에 대한 보도가 나왔다.
러시아의 국영 타스 통신과 일간지 프라우다 등 100여 개에 달하는 미디어에서 김치에 대한 보도가 나왔다.

러시아는 물론 우크라이나·벨라루스 등에서도 갑자기 등장한 김치 기사의 시작은 “김치가 한국인의 코로나19 발생률과 사망률을 낮추는 비결”이란 프랑스 학자의 연구 결과 발표였다. 프랑스 국적인 부스케 교수는 세계보건기구(WHO)의 만성 호흡기 질환 퇴치를 위한 책임자로 일한 바 있다.

타스 통신 바리보다 스타니슬라브(Varivoda Stanislav) 서울지국장은 “소금에 절인 배추(김치). 한국이 코로나바이러스를 물리치는 데 기여”란 제목의 기사에서 “독일 베를린 의과대학 장 부스케 교수팀이 김치의 코로나19 치료에 미치는 긍정적인 효과를 입증했다”고 기술했다.

폐질환 전문 의사인 부스케 교수는 한국을 포함한 동북아 국가에서 코로나19로 인한 사망이 상대적으로 적은 이유를 추적했다. 연구팀은 한국인이 많은 양념과 김치 등 발효 채소를 즐기는 것에 착안, 김치가 코로나19에 미치는 영향에 관한 연구를 시작했다.

부스케 교수팀은 김치를 즐겨 먹으면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인체에 들어가는 관문으로 통하는 폐 세포막에서 ACE2(효소) 수치를 낮추는 데 도움이 된다고 했다. 이 연구 결과는 국제 과학 저널(Clinical and Translational Allergy)에 게재되었다.

또한, 부스케 교수팀은 한국 김치엔 소화에 유익한 유산균과 항산화 성분, 면역력을 강화하고 코로나19 발생을 예방하는 물질이 많이 함유된 사실을 밝혀냈다고 기사는 전했다. 김치의 재료인 배추ㆍ마늘ㆍ고춧가루ㆍ생강에 든 설포라페인ㆍ알리신ㆍ캡사이신ㆍ진저롤 등이 항산화 효과를 나타낸다는 것이다. 부스케 교수팀은 유산균과 항산화 성분의 조합이 코로나바이러스 감염 과정을 완화하는 동시에 기침ㆍ설사ㆍ호흡 곤란 등 증상을 완화한다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