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교생 10명 중 4명이 식사 ‘과속’
고교생 10명 중 4명이 식사 ‘과속’
  • 김나운 기자
  • 승인 2021.05.14 12: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교통대 배윤정 교수팀, 고등학생 453명 설문조사 결과
여학생보다 남학생의 급한 식사 문제 더 심각

[대한급식신문=김나운 기자] 고등학생 10명 중 4명은 식사 속도가 지나치게 빠르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빠른 식사시간 문제는 여학생보다 남학생들에게 제기됐다.

한국교통대 식품영양학 전공 배윤정 교수팀이 2019년 9∼10월 충북의 3개 고등학교에 재학 중인 학생 453명을 대상으로 식사 속도와 영양 상태의 관련성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이 연구결과(충북지역 일부 고등학생의 식사 속도와 청소년 영양지수 점수와의 관련성)는 한국식품영양학회지 최근호에 실렸다.

배 교수팀은 자신의 식사 속도 질문에 ‘매우 빨리 먹는다’·‘빨리 먹는 편이다’라고 응답한 학생을 식사 속도가 빠른 그룹, ‘보통이다’는 학생을 보통 그룹, ‘천천히 먹는 편이다’ㆍ‘매우 천천히 먹는다’는 학생을 느린 그룹으로 분류했다. 학생에게 19개 문항을 질문해 영양지수 점수를 매겼다.

식사 시간이 빠른 그룹의 비율은 39.7%(180명)으로, 보통 그룹(40.4%, 184명)과 엇비슷했다. 식사 시간이 느린 그룹의 비율(19.7%, 89명)은 빠른 그룹의 절반 정도였다. 고등학생의 식사 속도는 성별에 따라 차이를 보였다. 식사 그룹이 빠른 그룹에선 남학생 비율(52.8%)이 여학생(47.2%)보다 높았다. 느린 그룹에선 여학생 비율(66.3%)이 남학생(33.7%)보다 높게 나타났다.

배 교수는 논문에서 “식사 시간이 빠른 그룹에 속하는 여학생은 보통 그룹 여학생보다 TV·스마트폰 등 전자기기 사용 시간이 길었다”며 “식사 시간이 빠른 그룹에 속하는 남학생은 음식 섭취 전 손을 씻는 행위가 상대적으로 적었다”고 지적했다.

청소년 영양지수 점수(높을수록 양호)는 식사 속도가 빠른 그룹(46.9점)이 보통 그룹(50.7점)·느린 그룹(49.1점)보다 낮았다.

배 교수팀은 논문에서 “빠른 식사 속도는 비만·당뇨병·심혈관질환·대사증후군 등 건강 문제와 관련성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며 “식사 속도가 빠르면 포만감을 최대로 느끼기까지 식사량이 많아지기 때문에 열량 섭취량이 증가해 인슐린 저항성을 유발하고 체중이 늘게 된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