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타민 D 보충이 아토피 증상 완화에 도움
비타민 D 보충이 아토피 증상 완화에 도움
  • 김나운 기자
  • 승인 2021.06.10 13: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양미래대 성동은 교수, 국내외 연구논문 41편 분석 결과
비타민 D 결핍이면 충분한 사람보다 아토피 발생률 1.8배

[대한급식신문=김나운 기자] 비타민 D의 보충이 아토피 피부염의 발생 위험을 낮추고 증상을 덜어줄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국내에서 제시됐다.

동양미래대 식품공학과 성동은 교수가 비타민 D와 아토피의 관련성을 추적한 기존 국내외 연구논문 41편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이 연구 결과(비타민 D의 기능성: 아토피피부염의 조절에 미치는 영향 연구)는 한국식품과학회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성 교수가 검토한 연구논문 중 70%는 입으로 비타민 D 1000∼5000IU(국제단위)를 21일∼3개월 복용한 아토피 환자의 중증도(증상)가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혈중 비타민 D 농도와 아토피 유병률의 상관관계를 분석한 연구논문의 57.1%(21건 중 12건)에서 둘이 서로 관련성이 있다는 결론이 내려졌다. 혈중 비타민 D 농도가 결핍 상태(20ng/㎖ 미만)인 그룹의 아토피 발생률은 충분한 그룹(30ng/㎖ 초과)보다 1.8배 높았다는 연구논문이 이 중 하나다.

성 교수는 논문에서 “전반적으로 봐 비타민 D 보충이 아토피 증상을 덜어줬다”며 “아토피를 비롯한 알레르기성 질환의 증상 완화에 비타민 D의 활용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비타민 D는 지용성 비타민의 한 종류로 근육과 뼈의 정상적인 발달을 위해 필요한 영양소다. 결핍 시 영·유아에선 구루병, 성인에선 골연화증을 유발하는 것으로만 알려져 왔다. 최근엔 비타민 D가 심혈관질환·감염성 질환·당뇨병·대사증후군·암·자가면역질환 등 여러 만성질환과 관련성이 있다는 연구 결과가 이어지고 있다. 혈중 비타민 D 농도가 낮을수록 코로나-19 감염 발생 가능성이 크고 특히 치명률이 높은 것으로 밝혀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