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타민 D 결핍, 마약성 진통제 중독 위험 1.9배까지 증가
비타민 D 결핍, 마약성 진통제 중독 위험 1.9배까지 증가
  • 김나운 기자
  • 승인 2021.06.18 11: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MGH 데이비드 피셔 박사팀, 생쥐 이용한 동물실험 결과
자외선 쬐면 엔도르핀 생성 증가, 엔도르핀 생기는 것은 비타민 D 덕분

[대한급식신문=김나운 기자] 비타민 D가 결핍되면 마약성 진통제 등에 중독될 위험이 1.9배까지 증가한다는 연구결과가 미국에서 발표됐다. 햇볕을 쬐면 ‘선샤인 비타민’인 비타민 D는 물론 행복물질인 엔도르핀이 생긴다는 사실도 함께 확인됐다.

미국 매사추세츠 종합병원(MGH) 연구진의 동물실험 결과 비타민 D 결핍이 아편성 진통제 등에 대한 의존과 중독 위험을 높인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이 연구결과는 국제적인 학술지 ‘사이언스 어드벤스’ 최근호에 게재됐다.

MGH 생물학 연구센터 책임자인 데이비드 피셔 박사팀은 자외선에 노출된 피부에서 엔도르핀을 생긴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엔도르핀은 모르핀ㆍ헤로인 등 마약성 진통제와 같이 아편 유사 수용체에 작용, 통증을 줄이고 행복감을 높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자외선을 지속해서 쬔 실험용 생쥐의 엔도르핀 수치는 그렇지 않은 쥐보다 훨씬 높았다.

피셔 박사팀은 자외선 노출이 엔도르핀을 생성하는 이유로 비타민 D를 지목했다. 비타민 D는 뼈 형성에 필수적인 칼슘의 체내 흡수를 촉진하며, 결핍 시 구루병 등을 유발하는 비타민이다. 비타민 D를 몸 안에서 합성하기 위해선 적정한 양의 햇볕 쬐기가 필요하다. 피셔 박사팀은 “과거 인류는 생존을 위한 필수 영양소인 비타민 D 생성을 위해 햇볕을 쬐면 자연스럽게 즐거움을 느끼도록 진화했을 것”으로 추정했다.

연구팀은 일반 생쥐와 비타민 D 결핍 생쥐를 비교한 뒤 체내 비타민 D 농도와 마약성 진통제 중독 사이에 깊은 상관관계가 있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비타민 D 수치가 낮은 생쥐는 일반 생쥐보다 더 많은 모르핀을 요구하고, 금단현상도 더 강했다. 비타민 D 결핍이 마약성 진통제에 대한 반응을 훨씬 키운 셈이다.

피셔 박사는 “비타민 D이 결핍되면 마약성 진통제 중독 위험이 커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연구팀이 2003∼2004년 마약성 진통제를 처방받은 환자를 대상으로 분석한 결과, 비타민 D 수치가 낮은 환자는 수치가 정상인 환자보다 아편 유사약을 사용할 가능성이 1.5배 증가했다. 비타민 D가 심하게 결핍된 환자의 아편 유사제 사용 가능성은 1.9배나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피셔 박사는 “비타민 D 결핍 증세를 보이는 생쥐에게 비타민 D를 주입하자 마약성 진통제에 대한 반응이 정상으로 돌아왔다”며 “이 연구결과는 환자의 마약성 진통제 중독 위험을 비타민 D 보충제 섭취로 간단하게 해결하는 방법을 찾았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