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기적 탄산음료 섭취, 심혈관질환 위험↑
정기적 탄산음료 섭취, 심혈관질환 위험↑
  • 김나운 기자
  • 승인 2021.06.29 11: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대병원 가정의학과팀, 성인 3991명 분석 결과
탄산음료 섭취 잦을수록 비만ㆍ허리둘레도 증가

[대한급식신문=김나운 기자] 탄산음료를 하루 1회 이상 섭취하면 심혈관질환의 고위험군에 속할 위험이 세 배까지 커지는 것으로 밝혀졌다. 우리나라 성인 10명 중 3명은 탄산음료를 주 1∼6회 이상 마셨다.

부산대병원 가정의학과팀이 2015∼2016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성인 남녀 3991명을 대상으로 탄산음료 섭취 횟수에 따른 CRP의 변화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이 연구 결과(한국 성인의 탄산음료 섭취와 고감도 C 반응 단백질과의 관련성)는 대한가정의학회지 최근호에 실렸다.

연구팀은 연구 대상을 탄산음료를 일절 마시지 않는 1그룹, 월 1∼3회 마시는 2그룹, 주 1∼6회 마시는 3그룹, 하루 1∼3회 마시는 4그룹 등 네 그룹으로 분류했다.

연구팀은 연구에 참여한 남녀를 대상으로 고감도 CRP검사를 수행했다. 고감도 CRP는 미국 심장학회가 심혈관질환과 관련해 첫 번째로 추천하는 검사항목으로, 심장병·뇌졸중 등 심뇌혈관질환의 발생 가능성을 LDL 콜레스테롤 수치보다 더 민감하게 알려주는 지표다.

미국 심장학회(AHA)와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혈중 고감도 CRP의 혈중 수치가 1㎎/ℓ 미만이면 ‘심혈관질환 저위험군(群), 1∼3㎎/ℓ이면 평균 위험군, 3㎎/ℓ 초과이면 고위험군으로 판정한다.

이 연구에서 우리나라 성인의 26.8%는 주 1∼6회 이상 탄산음료를 마시는 등 3, 4그룹에 속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탄산음료를 전혀 마시지 않는 1그룹 대비 2그룹의 심혈관질환 발생 위험은 1.5배, 3그룹은 1.7배, 4그룹은 3.1배 높았다. 이는 탄산음료의 섭취가 잦을수록 심혈관질환 고위험군에 속할 위험이 비례해서 커진다는 것을 뜻한다.

탄산음료 섭취가 빈번할수록 비만 위험도 커졌다. 허리둘레·수축기 혈압·이완기 혈압도 함께 증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