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인의 수면시간 너무 짧으면 건강 악화 위험
노인의 수면시간 너무 짧으면 건강 악화 위험
  • 김나운 기자
  • 승인 2021.07.02 14: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대목동병원 심경원 교수팀, 노인 2104명 분석 결과
노인의 8.5%는 수면시간이 4시간 이하

[대한급식신문=김나운 기자] 노인의 수면시간이 짧으면 ‘손아귀 힘’, 즉 악력도 저하되는 것으로 밝혀졌다. 노쇠 정도를 알려주는 악력은 상체의 근력을 반영할 뿐 아니라 근감소증의 중요한 진단 잣대다. 노인의 8.5%는 수면시간이 4시간 이하였다.

이대목동병원 가정의학과 심경원 교수팀이 2014∼2015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65세 이상 노인 2,104명을 대상으로 수면시간과 악력의 상관성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이 연구결과(한국 노인에서 악력과 수면시간과의 관련성)는 대한가정의학회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심 교수팀은 노인을 수면시간에 따라 4시간 이하 수면 그룹(1그룹)·5∼6시간 수면 그룹(2그룹)·7∼8시간 수면 그룹(3그룹)·9시간 이상 수면 그룹(4그룹) 등 네 그룹으로 나눴다.

노인의 10명 중 8명은 3그룹(40.9%)이나 4그룹(40.1%)에 속해 적정하게 잠을 자는 것으로 나타났다. 수면시간이 짧은 1그룹과 과도한 4그룹에 속한 노인의 비율은 각각 10.5%·8.5%였다.

오른손 악력은 3그룹이 27.9㎏으로 가장 컸고 다음은 2그룹(27.2㎏)·4그룹(26.8㎏)·1그룹(23.5㎏) 순이었다. 왼손 악력과 대표 악력(양손 악력의 최고 측정치의 평균값)의 순위도 오른손 악력과 같았다.

심 교수팀은 논문에서 “악력이 다양한 신체적ㆍ심리적 요인에 영향을 받는다”며 “수면시간이 짧은 노인의 악력이 상대적으로 약했다는 것이 이번 연구의 결론”이라고 지적했다.

짧은 수면시간이 악력 감소 등 건강에 악영향을 미치는 이유는 명확하게 밝혀지지 않았다. 잠이 줄어서 IGF-1이 감소하는 것이 악력 저하의 원인이 될 수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잠이 부족하면 코르티솔 등 스트레스 호르몬의 분비가 증가하고 에스트로겐·테스토스테론 같은 성호르몬의 분비 양상이 변해 혈중 IGF-1 농도가 줄어들 수 있다는 것이다. 노인의 혈중 IGF-1 농도 감소는 근육량과 근력을 낮춰 악력 저하 등 노쇠를 촉진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