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일리톨·스테비아·야콘, 웰빙 천연 감미료 선정
자일리톨·스테비아·야콘, 웰빙 천연 감미료 선정
  • 김나운 기자
  • 승인 2021.07.14 1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건강 전문지 ‘헬스라인’, ‘건강에 좋은 5가지 천연 감미료’로 소개

[대한급식신문=김나운 기자] 자일리톨·스테비아·에리트리톨·야콘·나한과가 건강에 이로운 5대 천연 감미료로 선정됐다. 특히 껌의 재료로도 널리 쓰이는 자일리톨은 치아와 소화기 건강을 돕고 동물연구에선 골밀도를 높이고 골다공증 위험을 낮추는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에 따르면 미국의 건강 전문 웹 미디어인 ‘헬스라인’은 ‘건강에 좋은 5가지 천연 감미료’란 제목의 최근 기사에서 자일리톨·스테비아·에리트리톨·야콘·나한과를 집중 소개했다. 

먼저 자일리톨은 설탕과 비슷한 단맛을 내는 당알코올이다. 열량은 g당 2.4kcal로, 설탕의 2/3 정도다. 충치 발생 위험을 낮추는 등 치아 건강에 이로운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일부 동물연구에선 골밀도를 강화해 골다공증을 예방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혈당이나 인슐린 수치를 높이지 않는 것도 자일리톨의 장점이다. 

스테비아도 인기 있는 저열량 감미료다. 스테비아의 잎은 남미에서 수 세기 동안 단맛과 약용을 위해 재배됐다. 스테비아 잎엔 스테비오사이드 등 달콤한 화합물이 들어 있다. 설탕보다 수백 배 더 달다. 열량도 거의 없다. 스테비아가 고혈압 환자의 고혈압을 6∼14% 낮춰준다는 연구결과가 나와 있다. 그러나 스테비아의 맛을 싫어하는 사람도 많다는 것은 단점이다.

에리트리톨도 저열량 감미료다. g당 열량이 0.24kcal로, 설탕의 약 6%에 불과하다. 단맛은 설탕은 70% 정도다. 에리트리톨의 맛은 설탕과 매우 비슷하지만, 뒷맛이 약간 남는다. 에리트리톨은 혈관 기능을 개선하고 산화 스트레스로 인한 손상을 억제한다는 연구결과가 있다. 고용량에선 소화 문제를 일으킬 수 있다. 

야콘 시럽은 독특한 감미료다. 남미 안데스산맥에서 자생하는 식물 야콘에서 얻는다. 이 감미료는 최근 체중 감량 보충제로 인기를 얻고 있다. 프럭토올리고당이 많이 들어있어 장에서 유익균의 먹이가 된다. 변비를 예방하고 체중 감량에 유익하다.

나한과는 동남아시아가 원산지인 과일이다. 나한과 추출물이란 천연 감미료를 만드는 데 사용된다. 열량과 탄수화물이 없으며 일부 연구에선 혈당 관리를 돕는 것으로 밝혀졌다. 항염·항암 성분도 함유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