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치 등 발효음식, 단기간에도 염증 완화 효과
김치 등 발효음식, 단기간에도 염증 완화 효과
  • 김나운 기자
  • 승인 2021.07.14 19: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美 스탠퍼드대 연구진, 연구결과 국제학술지에 게재

[대한급식신문=김나운 기자] 김치와 같은 발효 음식을 많이 섭취하면 장의 미생물 다양성과 면역 기능이 향상되고 염증이 완화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이런 효과를 낼 수 있는 발효 음식은, 김치를 비롯한 발효 채소류, 요구르트, 케피어(우유나 양젖 발효 음료), 코티지 치즈, 달콤한 발효차 등인데 섭취량이 많을수록 효과도 커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스탠퍼드대 의대의 저스틴 소넨부르크 미생물학 면역학 부교수 연구팀이 수행한 이 연구 결과는 지난 12일 국제 생물학학술지 ‘셀(Cell)’에 게재됐다. 

연구팀은 먼저 36명의 건강한 성인에게 발효 식품 또는 고섬유질 식품을 포함한 식단 중 하나를 무작위로 10주 동안 제공했다. 연구진은 실험 전 3주, 실험 기간 10주, 실험 후 4주 동안 참가자들의 혈액과 대변을 채취해 분석했다. 

그 결과 요구르트·케피르·발효된 코티지 치즈·김치·콤부차·기타 발효 야채 등을 먹은 그룹의 장내 미생물 다양성이 증가하고, 그 효과가 강해진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혈액 샘플에서 측정된 19가지 염증성 단백질 수치가 감소했다. 이 단백질 중 하나인 인터루킨6은 류머티즘 관절염, 제2형 당뇨병, 만성 스트레스와 관련이 있다. 

반면 콩·씨앗·통곡물·견과류·야채·과일 등이 풍부한 고섬유질 식단을 섭취한 그룹은 19가지 염증성 단백질 중 어느 것도 감소하지 않았다. 이때 장내 미생물의 다양성은 안정적으로 유지된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진은 단기간의 발효 식품 섭취가 장내 미생물 군집을 바꿀 수 있는 반면, 단기간에 섬유질 섭취를 늘려 미생물 다양성을 증가시키는 것은 어렵다고 분석했다.

공동 수석저자인 스탠퍼드 예방 연구 센터의 크리스토퍼 가드너 석좌교수는 “낮은 미생물 다양성은 비만, 당뇨병과 관련이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