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철 김밥집, 철저한 식중독 예방 필요해
여름철 김밥집, 철저한 식중독 예방 필요해
  • 박준재 기자
  • 승인 2021.08.13 1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약처장, 김밥 프랜차이즈 음식점 점검에 나서

[대한급식신문=박준재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김강립, 이하 식약처)는 최근 식중독 환자 발생이 늘어남에 따라 13일 김강립 처장이 김밥 프랜차이즈 음식점을 점검하면서 “폭염과 코로나19 유행 속에서 ‘즉석섭취식품’ 조리 현장의 철저한 식품안전관리와 식중독 예방 노력이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이날 점검에서 김 처장은 “여름철에는 식중독 발생 가능성이 높아 계란(지단) 등을 많이 사용하는 조리 현장에서는 살모넬라균과 병원성대장균으로 인한 식중독 사고를 예방하는 노력이 매우 중요하다”며 “식중독 발생이 줄면 국민 건강을 지키는 것은 물론 코로나19 유행 속에서 방역과 보건의료 현장의 부담을 줄일 수 있다”고 말했다. 

주요 점검 내용으로 ▲식품, 조리시설 등 위생적 취급 기준 준수 여부 ▲원료 등 보관기준 준수 여부 ▲유통기한 경과 제품 보관‧사용 여부 ▲부패·변질‧무표시 원료 사용 여부 등 ‘식품위생법’ 준수 여부 ▲출입자 명부작성, 주기적 환기‧소독 등 코로나19 방역수칙 준수 여부 등을 살폈다.

현장 점검에 참석한 프랜차이즈 관계자는 “코로나19로 고충이 있지만, 음식점 영업자들도 식품안전 관리에 최선을 다해 국민들이 믿고 찾는 음식점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식중독 예방을 위한 실천 방안을 철저히 준수할 있도록 적극적으로 교육하고 계도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식약처는 기온과 습도가 높은 여름철, 특히 식중독 예방이 중요해짐에 따라 ‘식중독 예방 6대 수칙’을 강조했다.

먼저 생활 속에서 식중독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손 씻기 ▲익혀먹기 ▲끓여먹기 ▲세척·소독하기 ▲구분 사용하기 ▲보관온도 지키기 등을 준수해야 한다.

특히 김밥의 경우 김밥을 말 때 사용하는 김발과 위생장갑은 수시로 교체하여 식재료와 도마나 칼 등 식품기구‧용기와 교차오염이 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 

또한 계란 깨기, 생고기 썰기 등 식재료 취급 후에는 반드시 세정제로 손을 씻고, 장갑을 착용하도록 하며, 조리 중이었다면 장갑을 교체해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