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무신고 수입식품시 ‘특별관리 대상’ 포함
식약처, 무신고 수입식품시 ‘특별관리 대상’ 포함
  • 김기연 기자
  • 승인 2021.08.17 14: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입식품법’ 시행령․시행규칙 개정안 입법예고

[대한급식신문=김기연 기자] 수입식품 등을 신고하지 않고 수입해 법을 위반한 영업자를 특별관리영업자 지정대상으로 추가한다.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김강립, 이하 식약처)는 17일 이같은 내용을 담은 ‘수입식품안전관리 특별법’ 시행령․시행규칙 일부개정안을 입법예고했다.

이번 개정은 건전한 영업환경을 조성해 수입식품 안전관리를 강화하는 한편 업무처리 방식을 합리적으로 개선해 효율적으로 업무를 수행하기 위해 마련됐다.

주요 내용은 △해외제조업소 등록 업무를 식품안전정보원에 위탁하고 △영업등록사항 변경 시 신청 기한 명시 △특별관리영업자 지정대상 확대 △계획수입 신속통관 요건완화 △수산물 전자 위생증명서 인정 등이다.

우선 해외제조업소 등록업무를 식품안전 정보관리 분야에 전문성을 가진 식품안전정보원에 위탁해 업무효율성을 제고한다.

또한 영업등록사항 변경 시 변경사항 신청기한을 변경 사유 발생 후 30일 이내로 명확히 해 영업등록 정보를 관리한다.

수입식품 등을 신고하지 않고 수입한 영업자도 특별관리영업자 대상으로 추가해 검사를 강화한다.

우수수입업소 제도 활성화를 위해 우수수입업소 대상으로 적용되는 계획수입 신속통관 신청대상을 최근 3년간 연평균 5회 이상 수입신고한 품목으로 확대한다.

수산물 위생약정 체결국의 수출국 위생증명서(매 수입시 제출)를 전자 위생증명서로도 제출 가능토록해 제출 용이성을 높이고 위변조 가능성을 줄였다.

식약처 관계자는 “앞으로도 수입식품에 대한 안전관리를 강화해 국민들이 수입식품을 안심하고 소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면서 “합리적인 규제 개선으로 안전한 수입식품이 유통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