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일염 사용한 발효음식, 프로바이오틱스 함유량 최고
천일염 사용한 발효음식, 프로바이오틱스 함유량 최고
  • 김나운 기자
  • 승인 2021.08.19 11: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하버드 대학이 내는 ‘하버드 헬스’ 7월 14일자에서 집중 소개
요구르트 대신 프로바이오틱스 제공 식품 7가지 선정

[대한급식신문=김나운 기자] 천일염을 사용해 만든 김치·된장 등 발효 음식에 프로바이오틱스가 듬뿍 들어있다는 내용의 기사가 미국에서 나왔다. 식초 대신 천일염을 사용해 만든 피클에도 프로바이오틱스가 풍부하다.

미국 하버드 대학이 내는 건강전문지 ‘하버드 헬스’는 ‘프로바이오틱스는 먹고 싶은데 요구르트를 싫어하세요? 이 음식을 시도해 보세요’란 제목의 7월 14일자 기사에서 요구르트 못지않은 프로바이오틱스 공급식품으로 김치·된장·콤부차·케피어·템페·사우어크라우트·천일염에 절인 피클 등 7가지 식품을 추천했다.

요구르트는 칼슘과 단백질이 풍부하면서 프로바이오틱스(건강에 유익한 살아있는 세균과 효모)의 주요 공급 식품이다. 프로바이오틱스를 섭취하면 장내 세균의 균형이 적절하게 이뤄져 코로나 19 등 감염을 유발할 수 있는 위험한 병원체를 억제하는 등 면역력이 강해진다. 프로바이오틱스는 또 소화를 돕고 우리 몸이 음식의 영양소를 잘 흡수하도록 한다. 비타민과 달리 프로바이오틱스는 하루 권장 섭취량이 없다. 건강을 위해선 매일 식단에 프로바이오틱스가 든 식품을 포함하는 것이 좋다.

기사에선 요구르트 섭취를 꺼리는 사람을 위한 프로바이오틱스 공급 식품 7가지가 소개됐다.

먼저 케피어(Kefir)는 요구르트보다 묽고 시큼한 맛이 특징이다. 케피어 음료에 과일·채소 맛이 나거나 계피·바닐라 등 향신료를 직접 추가할 수 있다. 스무디의 베이스로도 사용된다.

김치는 마늘·천일염·고추 등을 버무려 만든 붉은색의 매운 배추 음식이다. 쌀 또는 국수와 함께 먹을 수 있다. 스크램블 계란이나 감자 위에 추가해도 좋다.

톡 내는 신맛을 내는 발효차 ‘콤부차(Kombucha)’는 카페인과 설탕(일부 브랜드)을 함유하고 있다. 1회 제공량당 설탕이 5g 이상 든 것은 피한다.

한국·일본 요리에서 인기 있는 된장은 발효한 대두로 만든다. 강하고 짠맛이 난다. 도핑 소스로 사용하거나 토스트에 바르거나 생선·고기·채소의 밑간에 사용할 수 있다.

절인 피클도 식초 대신 천일염으로 절인 브랜드를 선택하는 것이 좋다.

이른바 독일 김치로 불리는 사우어크라우트(sauerkraut), 즉 소금에 절인 양배추는 핫도그 토퍼로 사용하거나 샐러드에 섞거나 반찬과 함께 먹을 수 있다. 생 또는 저온살균되지 않은 천일염에 절인 양배추로 만든 것이 프로바이오틱스를 더 많이 함유하고 있다.

인도네시아 전통 음식인 템페는 콩을 발효시켜 만든 것으로, 두부보다 식감이 더 단단하다. 인기 있는 육류 대용품이기도 하다. 채식 버거 패티로 사용하거나 파스타 소스에 추가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