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팥메주로 만든 고추장 드셔보셨나요?”
“팥메주로 만든 고추장 드셔보셨나요?”
  • 정지미 기자
  • 승인 2021.08.25 17: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농기원, 팥고추장 제조 기술 기술 이전으로 성과 거둬

[대한급식신문=정지미 기자] 충북농업기술원(원장 서형호, 이하 충북농기원)이 팥을 첨가한 메주로 만든 팥고추장 제조 특허기술의 사업장 이전을 통해 고추 소비촉진에 기여하고 있다.

팥메주 고추장 제조방법은 농촌진흥청과 공동 연구에 의해 개발된 기술로 고서인 ‘증보산림경제’에 존재하던 팥고추장을 재현한 것이다.

제조방법은 팥의 함량을 최적화해 기능성이 우수한 바실러스 종균을 넣어 메주 발효를 일정하게 유지하는 것이 핵심이다. 농진청과 충북농기원은 이 기술을 지난 2019년 ‘송영희전통담금’과 ‘옥샘정’ 사업장에 이전했다.

‘송영희전통담금(송영희 대표)’은 DIY(소비자 직접 제조) 키트로 만들어 체험용으로 사용했다. 지난해 최초로 충북농기원과 쌍방향 비대면 체험도 성공적으로 이루어냈다. 전국에 있는 랜선 체험객을 대상으로 팥고추장 제조를 진행해 전년 대비 2배 이상의 소득이 향상됐다.

앞으로 계약을 연장해 팥고추장 활용 소스 제조 등 제품개발과 체험 프로그램 다양화에도 힘쓸 예정이다.

두 번째 활용 업체인 ‘옥샘정(전순자 대표)’은 기존에 보리고추장을 전문적으로 제조, 판매하던 사업장이었다. 옥샘정은 특허기술을 이전받아 전통은 고수하면서 기능성과 품질이 향상된 프리미엄급 고추장을 제조해 200g, 900g 단위로 판매하고 있다.

제품은 로컬매장 및 택배 등으로 판매가 이루어지고 있으며, 주부들로부터 좋은 평가를 받고 있다. 앞으로는 팥고추장을 제조해 보관하는 장독대 대여 체험프로그램을 진행할 예정이다.

충북농기원 친환경연구과 엄현주 박사는 “이 특허기술은 가공사업장에 이전되어 상품화 및 판촉까지 산업화가 활발히 전개된 대표적인 우수사례로 계약연장을 이루어냈다”며 “앞으로도 우수한 기술이 업체에 이전되어 상품화가 되고 소규모 장류업체의 소득증대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