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에 좋은 ‘인삼’, 요리로도 즐겨요
몸에 좋은 ‘인삼’, 요리로도 즐겨요
  • 정지미 기자
  • 승인 2021.08.30 20: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진청, 인삼으로 맛있고 간편히 즐길 수 있는 요리 소개
인삼 삼겹살/비빔밥/마 셰이크, 인삼으로 만드는 삼(蔘)총사

[대한급식신문=정지미 기자] 면역력 증진과 피로 해소 등의 효과를 지녀 주로 약으로 사용되는 인삼을 맛있고 간편한 요리로 즐겨보면 어떨까. 

농촌진흥청(청장 허태웅, 이하 농진청)은 최근 주춤한 인삼 소비를 늘리기 위해 가정에서 쉽게 즐길 수 있는 인삼 요리를 추천했다. 

인삼은 진세노사이드라고 불리는 사포닌 성분을 비롯해 비 사포닌계 단백질, 다당류 등 여러 유용 성분을 함유하고 있다. 특히 면역력 증진, 기억력 개선, 피로 개선, 항산화 작용, 혈액 순환 개선 및 여성의 갱년기 증상 완화 등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인정한 기능 외에도 당뇨 조절, 항암 작용 같은 수많은 연구 결과가 보고돼 있다.

이 같은 인삼의 장점이 많음에도 귀한 한약재라는 인상이 강해 삼계탕, 인삼 튀김 외에 식재료로는 쓰임이 매우 한정적이다. 이런 실정을 감안해 농진청은 인삼 수확 시기를 앞두고 건강과 입맛을 동시에 잡을 수 있는 인삼 조리법 3가지를 소개했다. 

향긋한 한 끼 ‘인삼 삼겹살’
인삼 삼겹살은 인삼을 0.3cm로 얇게 썬 뒤 삼겹살과 함께 구워 쌈으로 즐기는 요리다. 삼겹살 한쪽 면이 익을 무렵 인삼을 불판에 올리면 고기와 인삼을 동시에 익힐 수 있고, 고기 기름에 인삼을 알맞게 구울 수 있다. 향긋한 인삼은 고기 맛을 더 풍부하게 하고 특유의 느끼함을 잡아준다. 
인삼 삼겹살에는 대패 삼겹살을 이용해도 좋다. 고기 위에 감자 칼(필러)로 얇게 썬 인삼과 팽이버섯을 올린 뒤 돌돌 말아 프라이팬에 굽는다. 이때 삼겹살이 풀리지 않게 하려면 고기 이음새 부분을 먼저 익혀준다.

든든한 한 끼 ‘인삼 비빔밥’
인삼 비빔밥은 고사리와 콩나물, 버섯, 오이 등 각종 채소에 인삼 볶음을 더해 만든 요리다. 인삼을 얇게 채 썬 후 기름에 볶아주면 생으로 먹는 것보다 훨씬 더 부드러운 식감을 느낄 수 있다.

간단한 한 끼 ‘인삼/마 셰이크’
인삼/마 셰이크는 바쁜 아침, 식사 대용으로 좋다. 잘게 자른 인삼과 마를 1:1 비율로 믹서에 넣고, 우유와 꿀을 넣은 뒤 함께 갈아준다. 마 대신 바나나, 딸기 등 과일을 넣어도 좋다.

한편 최근 코로나19 확산으로 건강기능식품에 대한 수요가 늘었지만, 인삼의 경우 건강기능식품이 다양해지면서 소비자 선택의 폭이 넓어져 관련 산업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 실제 2009년 480g이던 1인당 인삼 소비량은 2019년 300g으로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소비 형태 또한 밭에서 갓 수확한 수삼보다 홍삼을 선택하는 경우가 전체의 80%를 차지하며, 2014년 대비 20% 증가했다. 여기에 코로나 장기화로 현지 인삼시장을 방문해 수삼을 구매하는 소비자가 줄어들면서 재배 농가의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다. 

농진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인삼과 김동휘 과장은 “일상에서 즐기는 인삼 요리는 국민 건강은 물론, 소비와 가격 하락으로 어려움을 겪는 농가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주부 하혜경 씨(경기도 고양시)는 “인삼은 약재로만 생각해 선뜻 손이 가지 않았는데 이번 조리법을 보니 평소 즐겨 먹는 재료에 곁들여 손쉽게 인삼 요리를 만들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농진청이 소개한 인삼 요리는 9월 1일부터 ‘국립원예특작과학원 유튜브 채널(www.youtube.com/c/농촌진흥청국립원예특작과학원)’에서 영상으로 만나볼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