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지자체, 식중독 막기 위해 모였다
정부·지자체, 식중독 막기 위해 모였다
  • 정지미 기자
  • 승인 2021.09.03 21: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발생한 음식점 식중독 사고 관련 대응 방안 마련

[대한급식신문=정지미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김강립, 이하 식약처)는 3일 최근 연이은 식중독 사고에 대응하고, 추가 확산을 막기 위해 17개 시ㆍ도 식품안전과장 회의를 영상으로 긴급 개최했다.

이번 회의에서는 각 지자체별 식중독 발생 현황과 대응 상황을 공유하고, 식중독 발생 저감 방안과 제도개선 사항을 논의했다. 

회의 참석자들은 ‘올해 기온이 높고 가을장마가 길어 식중독 우려가 높은 상황’임을 공감하면서 학교 등 급식소와 김밥 등 분식점, 배달음식 등에 대한 관리를 강화하고, 사고 발생 시 신속 대응해 확산을 조기 차단하는 방안을 공유했다. 

식약처는 식중독 사고의 신속 대응과 확산 조기 차단은 국민 불안과 코로나19 방역 인력 및 병상 등 의료체계의 부담도 줄이는 ‘일석이조’ 효과라면서 국민 모두 식중독 예방 6대 수칙의 실천을 당부했다.

지자체 참석자들은 식중독 대응 방안으로 ▲식중독 예방요령 실천 강조 홍보 ▲식중독 신속 보고 담당 지정 운영 등의 노하우를 공유했고, 제도개선 사항으로는 ▲산업체 대상 대규모 도시락 납품 시 보존식 보관 의무제도 도입 ▲지자체 식중독 담당자의 전문성 강화를 위한 교육 활성화 등을 제안했다. 이에 식약처는 제안의 적정성 등을 심도 있게 검토하기로 했다. 

이날 회의를 주재한 이재용 식품소비안전국장은 “최근 발생한 식중독 사고는 행주 등의 환경 검체와 환자에게서 검출된 균이 동일해 조리 중 교차오염이 원인으로 추정된다”며 “계란 깨기, 생고기 썰기 등 식재료 취급 후에는 반드시 비누 등 세정제로 손을 깨끗이 씻어야 한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