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 번째 식용곤충은 ‘풀무치’
열 번째 식용곤충은 ‘풀무치’
  • 박준재 기자
  • 승인 2021.09.14 0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진청ㆍ식약처, 공정 표준화와 ;안전성 입증
향후 풍부한 단백질원으로 산업 활용성도 기대

[대한급식신문=박준재 기자] 농촌진흥청(청장 허태웅, 이하 농진청)과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김강립, 이하 식약처)는 13일 ‘풀무치’를 새로운 식품 원료로 인정했다고 밝혔다.

이번 풀무치의 새로운 식품 원료 인정은 식용곤충 사육 농가가 증가하면서 식품 원료로 인정해 달라는 농가의 요청에 따른 것으로, ▲메뚜기 ▲백강잠 ▲식용누에(애벌레, 번데기) 3종과 농진청 연구성과를 통해 식품 원료로 인정받은 ▲갈색거저리 애벌레 ▲흰점박이꽃무지 애벌레(2014년) ▲장수풍뎅이 애벌레 ▲쌍별귀뚜라미(2015년) ▲아메리카 왕거저리 애벌레(탈지 분말) ▲수벌 번데기(2020년)에 이어 열 번째다.

현재 국내 곤충 사육 농가와 판매액 현황은 ’16년 1597개소/225억에서 ’17년 2136개소/345억, ’18년 2318개소/375억, ’19년 2535개소/405억, ’20년 2873개소/414억으로 매년 증가하고 있다.

이런 와중에 풀무치는 식용곤충인 벼메뚜기와 같은 메뚜기목 메뚜깃과로 벼메뚜기보다 약 2배 이상 크고, 사육 기간은 절반 정도로 짧으며, 사료 효율이 2배 이상 좋아 생산성이 뛰어나다. 여기에 단백질(70%)과 불포화지방산(7.7%)이 풍부해 식품 원료로 가치가 높아 과자ㆍ선식 등 다양한 식품에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농진청은 약 2년에 걸쳐 풀무치의 특성, 영양성, 독성 등 위해성 평가를 비롯해 제조공정 표준화 등을 연구했고, 식약처는 약 8개월에 걸쳐 안전성 등을 심사해 새로운 식품 원료로 풀무치를 인정했다.

농진청 남성희 곤충양잠산업과장은 “곤충은 온실가스 배출, 대기와 수질 오염 등을 적게 발생시키는 환경친화적 특성으로 ‘2050 탄소 중립’과 ‘그린 뉴딜 정책’에 맞는 먹거리로 주목받고 있다”며 “풀무치가 식품 원료로 추가됨에 따라 곤충 사육농가의 소득 증대와 곤충 식품산업 활성화가 기대되며, 앞으로 풀무치의 애칭 공모도 진행할 예정이다”라고 전했다.

풀무치와 벼메뚜기를 사육하는 변한석 농업인은 “곤충은 단백질이 풍부한 미래 식량으로 주목받고 있지만, 관련 산업은 이제 막 성장하기 시작해 갈 길이 멀다”며 “이렇게 새로운 식용곤충이 발굴되고, 연구가 계속돼 우리 곤충 자원이 두루 사용되고 소비자의 사랑을 받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