콜드체인으로 신선농산물 수출 박차
콜드체인으로 신선농산물 수출 박차
  • 김나운 기자
  • 승인 2021.09.27 20: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T, 신남방 2대 수출국 태국에 콜드체인 운송망 구축

[대한급식신문=김나운 기자]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사장 김춘진, 이하 aT)는 신선 농산물 수출 시즌을 앞두고 신남방지역 2대 수출국인 태국에서 콜드체인(Cold Chain) 운송서비스를 시작한다.

콜드체인은 제품 생산 후 최종 소비지까지 저장·운송과정에서 일정한 온도를 유지하는 물류관리기법으로, 온도에 민감하고 부패하기 쉬운 냉장·냉동식품 유통에는 필수다.

특히 태국은 2018~2020년 최근 3개년 신선 농산물 수출이 연평균 13% 성장세이며, 지난해 농식품 수출이 사상 처음 2억 달러를 돌파하는 등 수출 확대가 기대되는 시장이다.

코로나19 이후 건강에 대한 관심 증가에 힘입어 한국산 김치·떡볶이·닭고기 제품 등의 인기가 상승하면서 저온 보관에 대한 수요가 동반 성장하고 있다. 특히 배·단감 등 과실류 수출이 본격화되는 9월 말 이후에는 수요 증가가 더 클 것으로 전망된다.

올해는 콜드체인 물동량이 가장 많은 방콕과 근접 도시 간 공동 운송 노선을 운영하고, 향후 단계적으로 북부 치앙마이, 남부 푸켓지역 등으로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또 운송데이터를 축적하고, 태국 내 한국 농식품 소비분포를 분석하여 도시별 맞춤형 마케팅에도 활용할 계획이다.

한편 aT는 자체 냉장·냉동 창고를 운영할 여력이 없는 한국 농식품 수입 바이어들을 위해 신남방 주요 물류거점 5개국에 18개 공동물류센터를 운영하고 있으며, 2019년부터는 신남방 최대 수출국인 베트남에 물류센터와 소비지 간 냉장·냉동 운송망을 구축·운영해오고 있다.

오형완 식품수출이사는 “물류는 유통 경쟁력의 핵심 요소로, 특히 신남방지역 공략을 위해서는 반드시 해결해야 할 과제”라며 “태국 콜드체인 운송망 구축을 계기로 인근 캄보디아, 미얀마, 라오스 등을 아우르는 인구 2억 명의 바트경제권 시장개척에 더욱 속도를 내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