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나물, 당뇨와 비만 예방한다
산나물, 당뇨와 비만 예방한다
  • 서양옥 기자
  • 승인 2021.10.07 2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진청, 선씀바귀 등 4종 항당뇨ㆍ항비만 효능 입증돼

[대한급식신문=서양옥 기자] 산나물을 먹으면 당뇨와 비만 등 대사질환을 예방하는 효과가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와 눈길이 쏠린다. 

농촌진흥청(청장 허태웅, 이하 농진청)이 주요 산나물 23종 가운데 선씀바귀, 배초향, 섬쑥부쟁이, 쑥부쟁이 4종에서 항당뇨, 항비만 효과가 있음을 확인했다고 7일 밝혔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선씀바귀, 배초향은 체내 혈당 조절에 도움을 주는 것으로 나타났다. 선씀바귀를 에탄올로 추출한 추출물은 글루코시데이스, 아밀레이스 같은 소화효소의 활성을 각각 78%, 75%(물로 추출하면 39%, 14% 저해) 막는 효과가 있었다. 배초향의 에탄올 추출물도 글루코시데이스, 아밀레이스 활성을 각각 35%, 70%(물로 추출하면 28%, 1% 저해) 막아주는 효과가 확인됐다. 

글루코시데이스, 아밀레이스 같은 소화효소는 탄수화물을 분해해 포도당 농도를 조절하는데, 이를 억제하면 체내 포도당 흡수를 늦춰 식후 혈당 상승을 막을 수 있다.

한편 섬쑥부쟁이와 쑥부쟁이 추출물은 지방 전구세포에서 지방 세포 분화를 억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방세포 분화를 유도한 뒤 아무것도 처리하지 않은 실험구(대조군)의 지방 축적률을 100으로 보았을 때 섬쑥부쟁이를 물로 추출한 추출물의 지방 축적률은 70%,. 쑥부쟁이를 에탄올로 추출한 추출물의 지방 축적률은 83% 수준인 것으로 확인됐다.

지방 축적을 막는 공액리놀레산(CLA)의 지방 축적률이 86%임을 고려하면 섬쑥부쟁이는 물로, 쑥부쟁이는 에탄올로 추출할 경우 양성 대조군인 공액리놀레산보다 더 우수한 효과를 볼 수 있다. 

농진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특용작물이용과 김금숙 과장은 “산나물은 몸에 좋은 식재료로 인식돼 대사질환을 예방하고 개선하는 식단에 많이 활용되어 왔지만 과학적 실험 결과가 부족했다”며 “이번 연구는 반찬으로 이용이 한정된 산나물의 활용도를 넓히고 소비자 신뢰도를 높이는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한편 이번 연구 결과는 3편의 논문으로 식품 관련 국내 전문학술지에 게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