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먹거리 문제, 통합 해결한다
지역 먹거리 문제, 통합 해결한다
  • 김선주 기자
  • 승인 2022.04.07 18: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식품부, ‘지역 먹거리 계획 지원’ 지자체 선정
2026년까지 5년간 16개 사업에서 총 295억 지원

[대한급식신문=김선주 기자]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 이하 농식품부)가 ‘지역 먹거리 계획 포괄(패키지) 지원’ 사업자로 지자체 10곳을 선정했다.

농식품부 전경.

이 사업은 지역 내 먹거리의 생산-소비 연계를 기반으로, ▲먹거리 안전관리 ▲환경부담 완화 ▲취약계층 먹거리 복지 제고 등 지역 먹거리 문제를 통합 해결하기 위한 종합 전략(지역 먹거리 계획) 수립과 성과 유도를 위한 것이다. 

올해 사업자로는 경기 고양시, 강원 홍천군, 충북 괴산군·영동군·증평군, 전북 순창군, 전남 화순군, 경북 의성군, 경남 거제시·창원시 등 10곳 지자체가 선정됐으며, 이 같은 지자체는 2019년부터 매년 선정해 올해 총 37곳으로 확대됐다.

이번에 선정된 지자체는 농식품부와 먹거리 계획 협약을 맺고, 2026년까지 향후 5년간 16개 사업에서 총 295억 원 규모의 지원을 받는다.

주요 지원사업으로는 ▲농산물 산지 유통시설 APC 구축(52억 원) ▲저온 유통체계 구축(7억5000만 원) ▲식품소재 및 반가공 산업육성 지원사업(9억 원) ▲직매장 설치(41억 원) ▲밭작물 공동경영체 육성 지원(10억 원) ▲농산물 종합가공기술 지원(9억 원) ▲과수 분야 지능형 농장(스마트팜) 확산(8000만 원) 등 지역 먹거리 계획을 실행하는데 필요한 사업 전반이 해당된다.

박은엽 농촌사회복지과장은 “지난해 말 기준으로 전국 지자체 111곳에서 지역 먹거리 계획을 추진하고 있다”며 “지역 먹거리 계획이 안전한 먹거리 공급과 농업인 소득증진 외에 지역 공동체 활성화를 통해 지역소멸 위기를 극복하는 기폭제로도 작용될 수 있도록 적극 협력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