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물가 안정 위해 명태 푼다
정부, 물가 안정 위해 명태 푼다
  • 김선주 기자
  • 승인 2022.05.27 18: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수부, 정부 비축 냉동 명태 500t 방출
전통시장·마트에서 최대 30% 할인 판매

[대한급식신문=김선주 기자] 해양수산부(장관 조승환)가 수산물 가격 안정을 위해 이달 26부터 다음 달 3일까지 정부 비축 명태 최대 500t을 방출한다.

이번 정부 비축 명태 방출은 소비자 가격이 높아지는 추세를 감안해 일반인들이 직접 명태를 구매할 수 있는 전통시장과 마트를 대상으로 이뤄지며, 소비자들은 시중 가격보다 최대 30% 할인된 가격으로 구매할 수 있다. 

해수부가 수산물 가격 안정을 위해 정부 비축 명태를 방출한다.

특히 시장 수요를 고려해 동태탕 등의 재료로 쓰이는 중간 크기의 명태를 중심으로 공급하며, 방출 기간 현장 수요와 가격 변동 상황을 고려해 물량을 조정할 계획이다.

한편 우크라이나 사태 이후 지속 상승하던 명태 도매가격은 5월부터 시작된 비수기와 맞물려 하락세로 돌아섰다. 하지만 전통시장과 대형마트 등 소비자가 직접 구매하는 판매처의 소비자 가격은 아직 상승세를 유지하고 있는데, 이는 최고점을 찍었던 4월 고가로 확보한 물량이 지금 풀리고 있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따라서 이번 정부 비축 명태 방출로 소비자 가격도 곧 안정세로 돌아설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명태 원물 공급도 정상적으로 이뤄지고 있다. 올해 3월에서 4월 사이에 국내에 반입된 명태 원물은 약 4만t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37% 많은 상황이며, 원물 재고량은 지난 5개년 평균 원물 소비량을 감안할 때 올해 11월 중순까지 공급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

해수부는 러시아 의존도가 높은 수산물을 대상으로 민관 합동 모니터링을 실시하고 있으며, 원양선사, 유통업계, 연구기관 등과 국내외 상황을 예의 주시하면서 상생할인 행사, 업계 지원 등 대응 방안도 준비하고 있다.

구도형 해수부 유통정책과장은 “소비자 장바구니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소비자 가격이 상승하는 명태에 대한 방출을 결정하게 됐다”며 “우크라이나 사태로 인한 시장 충격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업계와 긴밀히 소통하면서 시장 상황을 점검하는 등 수급 안정 대책을 차질없이 추진할 것”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