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프리카' 연중 재배 가능해진다
'파프리카' 연중 재배 가능해진다
  • 서양옥 기자
  • 승인 2022.06.02 19: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진청, 고온기 파프리카 생산 '뿌리 냉방' 효과 검증
평균 상품 수량 16.1%↑… 식감·색깔 등 시장성 합격

[대한급식신문=서양옥 기자] 여름철 주로 고랭지에서만 재배할 수 있는 파프리카를 뿌리 냉방을 통해 평지 온실에서도 재배가 가능해졌다.

평지 온실, 펄라이트 배지에 파프리카를 재배 중인 모습.
평지 온실, 펄라이트 배지에 파프리카를 재배 중인 모습.

농촌진흥청(청장 조재호)은 파프리카를 일 년 내내 안정적으로 생산하기 위해 고온기 파프리카의 ‘뿌리 냉방’ 효과를 과학적으로 검증했다고 2일 밝혔다.

파프리카는 밤 온도가 최소 18℃ 이상 유지돼야 하고, 생육단계에 따라 양분과 수분 관리가 필요해 시설에서 토양 또는 수경으로 재배한다. 특히 여름철 온실 내부 기온이 35℃ 이상 오르면 꽃가루 활력이 떨어져 정상적으로 열매가 달리지 않고 햇빛에 데는 피해나 배꼽이 썩는 현상이 많이 발생한다.

실제 평지의 농가 대부분이 6∼8월 파프리카를 재배하지 못하는 생산 공백기가 생겨 8∼10월 국내 유통 또는 수출 물량이 부족한 실정이다.

이에 연구진은 국내에서 많이 재배하는 ‘라온레드(국산)’ ‘나가노(도입)’ ‘올라운더(도입)’ ‘나란지(도입)’ 품종을 고온기 평지 온실에 심고 ‘뿌리 냉방 기술’을 적용해 생산성과 품질을 분석했다.

뿌리 냉방을 위해 배지 안에 냉수관을 설치한 뒤, 냉난방장치(히트펌프)로 물 온도를 20~21℃ 로 만들어 물을 순환시키는 방식으로 24시간 공급했다. 배지는 통기성과 물 빠짐이 좋은 펄라이트를 이용했다. 펄라이트는 진주암(화산암의 일종)을 1000℃ 이상으로 가열해 팽창시킨 다공성 배지로, 매우 가볍고, 배수성과 통기성이 좋아 새로운 뿌리를 생성하는 데 뛰어나다.

그 결과 고온기 맑은 날 뿌리 냉방을 적용한 배지의 온도는 19∼23℃ 사이로, 뿌리 냉방을 하지 않은 배지 온도 21∼28℃보다 평균 2.8℃, 최대 5.7℃가 낮았다.

또한 뿌리 냉방을 한 파프리카는 뿌리 냉방을 하지 않은 대조구보다 평균 상품 수량이 16.1% 증가했다. 식물 1주(그루)당 열매 무게는 15.1%, 식물 1주(그루)당 열매 수는 16.4% 증가했다.

경도(단단함)도 뿌리 냉방을 한 파프리카는 대조구보다 평균 5.7% 유의하게 높았다. 품종별로는 ‘나가노 품종이 9.4%, ‘올라운더’ 품종이 7.7% 높았다.

무엇보다 시장성 평가 결과, 뿌리 냉방 기술을 적용한 파프리카는 고랭지에서 생산한 파프리카와 식감, 색깔(색택), 경도 면에서 큰 차이가 없었다.

아울러 실험에 쓰인 냉수 공급관으로 겨울철에는 따뜻한 물을 공급해 난방도 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뿌리 부분 냉난방기 설치 비용, 전기료, 냉방과 난방을 같이 했을 때 증가한 생산량 등을 기준으로 경제성을 분석했을 때, 10a당 한 번 재배할 때 약 600만 원의 수익이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우문 농진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채소과장은 “이번 연구는 은색 차광막을 치거나 온실 전체를 냉방하는 기존 방법 대신 뿌리 부분 냉방 효과를 검증하고 파프리카의 연중 생산 가능성을 제시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며 “고온기에 펄라이트, 뿌리 냉방 기술을 활용하면 내수 유통, 수출 물량이 부족한 8∼10월에도 품질 좋은 파프리카를 생산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