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기 새싹' 파킨슨병 예방‧치료효과 기대
'황기 새싹' 파킨슨병 예방‧치료효과 기대
  • 서양옥 기자
  • 승인 2022.06.07 2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진청, 동결 건조 추출물서 뇌 신경세포 증식‧보호 효과 확인
15일 재배 새싹 아미노산 '트립토판' 씨앗의 4배… 특허 출원

[대한급식신문=서양옥 기자] 새싹 작물의 다양한 효능이 속속 밝혀지는 가운데 황기 새싹이 뇌의 신경세포를 보호하는 효과가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15일째 된 황기 새싹의 모습.
15일간 재배된 황기 새싹의 모습.

농촌진흥청(청장 조재호)은 실험을 통해 이 같은 결과를 확인하고 ‘황기 새싹 추출물을 유효성분으로 포함하는 파킨슨병 예방 및 치료용 약학적 조성물’ 연구 결과를 특허 출원했다고 7일 밝혔다.

한약재와 식품으로 많이 쓰이는 황기는 일반적으로 말린 뿌리를 사용한다. 동의보감에선 황기가 ‘기를 돕고 살찌게 하며, 추웠다 열이 나는 것을 멎게 한다’ ‘신장이 약해서 귀가 먹은 것을 치료하며, 통증을 멎게 한다’ ‘어린아이의 온갖 병과 여러 가지 부인병을 치료한다’고 전한다.

농진청은 새싹에 기능 성분이 풍부하다는 점에 착안해 싹이나 순이 식품의약품안전처 식품 원료로 등록된 약용작물 3종(황기, 갯기름나물, 잔대)에서 수확량과 재배 방법 등을 평가해 황기 새싹을 선발했다.

연구진은 20시간 정도 물에 담가놓은 황기 씨를 물 빠짐이 좋은 플라스틱 상자에 펼쳐놓고 하루 4회 물을 주며 15일간 키운 뒤, 동결 건조해 황기 새싹 추출물을 만들었다. 이어 실험실에서 뇌에 파킨슨병이 진행될 때의 상황과 비슷하게 만든 ‘파킨슨병 세포 모델’에 해당 추출물을 처리했다. 그 결과 황기 새싹 추출물이 신경세포가 죽는 것을 막고 신경세포를 증식시키는 것을 확인했다.

앞선 실험에서 연구진은 신경세포에 아미노산인 트립토판을 투여하면 신경세포 증식이 활발해지는 것을 확인했는데, 이 트립토판과 비슷한 흐름이 이번 황기 새싹 추출물에서도 나타났다. 실제로 15일 재배한 황기 새싹은 황기 씨앗보다 트립토판 함량이 4.3배 많았다. 

일반적으로 새싹이 틀 때 곰팡이, 박테리아 등 외부의 적으로부터 자신을 방어하기 위해 씨앗 상태에서는 없던 효소, 비타민, 각종 아미노산 등 신물질을 합성한다. 특히 새싹은 재배 기간이 짧고, 일 년 내내 생산할 수 있다. 노지 재배와 달리 토양에 의한 오염이 없고, 본래 식물과 씨앗이 갖는 특성과 싹이 갖는 성분을 함께 갖는 경우가 많아 영양과 기능성 측면에서 식품용 소재로써 활용 가치가 높다.

더구나 황기 새싹은 식약처의 식품 원료에 등록돼 안전성이 확보된 소재이며 콩나물처럼 재배가 쉽다.

농진청 관계자는 “이번 연구는 뿌리를 말려 한약재나 한방 식품 소재로 이용해왔던 황기를 새싹으로 재배해 쓰임새를 넓혔다는 데 의미가 있다”며 “앞으로 황기 새싹을 기능성 식품 소재로 사용할 수 있도록 산업체 등과 협업해 추가 연구를 이어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금숙 농진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특용작물이용과장은 “황기 새싹 조성물의 뇌 신경세포 보호 효과를 확인한 이번 연구를 통해 황기의 새로운 이용 방법인 새싹에 대한 관심이 늘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