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급식비 단가 인상… 전국으로 확산
학교급식비 단가 인상… 전국으로 확산
  • 박준재 기자
  • 승인 2022.08.01 2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와 서울·충북에 이어 강원·전북·부산도 인상 합의
대다수 인상분 지원 시기… 2차 추경 편성된 9월 예상

[대한급식신문=박준재 기자] 급등한 물가와 식재료비 상승에 대한 움직임이 전국에서 이어지고 있다. 제주도를 시작으로 서울과 충북에 이어 타 지역도 학교급식 식품비 인상이 이뤄지고 있어 막막했던 급식 운영에 다소 숨통이 트일 것으로 보인다.

먼저 강원도교육청(교육감 신경호, 이하 강원교육청)은 지난달 26일 2분기 물가 상승으로 인한 학교급식 운영의 어려움을 해결하기 위해 강원도청 및 시·군과 단가 인상을 합의했다.

급등한 물가 상승에 대응하기 위한 학교급식비 단가 인상이 전국에서 이어지고 있다.

이에 따라 강원교육청은 식품비 3%와 전기·수도·가스비 등 운영비 7% 인상을 위한 추가경정예산(이하 추경)을 편성했다. 이번 인상률은 강원지방통계청이 발표한 강원지방 평균 물가상승률(식품비 물가상승률 2.47%, 운영비 물가상승률 6.15%)이 반영된 수치다.

이 같은 식품비 인상 분담은 강원교육청과 강원도청 그리고 시·군이 각각 3억5803만 원, 4억968만 원, 4억968만 원씩 총 11억7740만 원을 지원한다.

전라북도교육청(교육감 서거석, 이하 전북교육청)은 교육비특별회계로 26억 원의 예산을 편성해 급식비를 추가 지원한다고 지난달 28일 밝혔다.

이번 인상은 식품비와 운영비 인상에 따른 학교급식 질 저하를 막고, 식단 작성의 어려움을 호소하는 현장 목소리에 대응하기 위해 마련됐다. 특히 이번 지원은 전북교육청의 교육비특별회계로 전액 지원할 방침이다.

이에 따라 학교급식비 단가는 유치원 2000원, 초등학교 3000원, 중·고·특수학교 3700원으로, 지난해 대비 200원씩 인상된다. 지원 시기는 2차 추경이 확정된 9월 이후가 될 전망이다.

한편 호남지방통계청이 발표한 전북지역 6월 소비자물가지수는 108.76으로, 전년 동월 대비 6.5% 상승했으며, 이는 전국 평균인 6.0%보다 높은 수치다.

전라남도의회 교육위원회(위원장 조옥현, 이하 전남도의회)는 지난달 26일 전남교육청이 제출한 5조5712억의 추경안을 심사하면서 이에 포함된 학교급식 식품비 지원을 위한 ‘지역농수축산물특식지원’ 사업비 19억9870만 원도 증액하는 것으로 수정가결했다.

부산광역시교육청(교육감 하윤수, 이하 부산교육청)은 지난달 28일 오는 9월부터 급식비 단가 5% 인상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부산교육청은 고물가로 인해 조리법을 바꾸거나 대체식을 사용하는 등 여러 방법을 동원했으나, 급식 질 등을 보장하기 위해서는 결국 급식비 인상이 불가피하다는 학교급식 관계자들의 의견에 공감해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

이에 따라 부산교육청은 이번 추경안에 부산교육청 41억 원, 부산시 17억 원 등 총 58억 원을 각각 편성한다. 

이번 조치로 인상되는 평균 급식단가는 ▲유치원 2620원(120원 상승) ▲초 3470원(160원 상승) ▲중 4440원(220원 상승) ▲고 4630원(220원 상승)이 됐다. 인상된 급식비 지원 시기는 추경이 최종 확정되는 9월 초순으로 예상된다.

경남 남해군(군수 장충남)도 지난달 22일 저소득 가정 아동의 결식 예방과 영양개선을 위해 결식아동 급식 지원단가 인상을 결정했다.

결식아동 급식 지원 대상은 ‘아동급식전자카드’를 활용해 급식 가맹점으로 등록된 식당 등에서, 지역아동센터를 이용하는 아동은 해당 시설의 급식을 지원받을 수 있다.

한편 통계청이 지난 5일에 발표한 6월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6%로, 이는 1998년 IMF 외환위기 당시 11월 6.8% 상승 이후 최고치다.

특히 생활물가지수 중 식품 7.7%, 농축수산물 4.8%, 신선식품지수 5.4% 등 식품 관련 물가가 대폭 상승해 학교급식 운영에 차질을 빚고 있다.

이 같은 상황에 대처하기 위해 제주교육청은 지난달 6일, 서울교육청과 충북교육청은 지난달 13일 타 지역에 앞서 식품비 등 학교급식 단가를 인상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