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공공급식용 당근 생산 늘린다
경기도, 공공급식용 당근 생산 늘린다
  • 한명환 기자
  • 승인 2022.08.06 0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 도내 당근 친환경 재배기술 지침서 발간 준비
3월 파종해 장마철 이전 수확하는 농사법 등 내용 담겨

[대한급식신문=한명환 기자] 경기도(도지사 김동연)가 급식 주요 식재료 중 하나인 당근의 도내 생산량 증대를 위해 본격적인 연구에 돌입했다.

경기도농업기술원(원장 김석철, 이하 경기농기원)은 경기도 기후에 맞는 봄 당근 친환경 재배기술이 담긴 종합 지침서를 발간해 지역 농가와 유관기관 등에 보급한다.

경기농기원이 도내 당근 생산량을 늘리기 위한 연구를 진행한다.

당근은 카로틴과 비타민 A 등 영양소가 풍부해 항산화, 노화 방지, 암 예방 등에 도움을 주는 것으로 알려진 식재료다.

현재 경기도 봄 당근은 여주, 파주, 안성, 양평 등에서 재배 중이며, 도내 친환경 공공급식 공급량은 2019년 연간 7t에서 올해 현재까지 40t으로 꾸준히 증가하는 추세다. 하지만 수요에 비해 공급이 부족해 제주, 경남 등 타 지역에서 상당 물량을 들여오고 있다.

아울러 수확 시기가 장마철과 겹치는 문제와 현재 보급된 재배 안내서 내용이 남부지역에 한정됐다는 점 등으로 공급이 어려운 실정이다.

경기농기원은 이 같은 문제를 극복하기 위해 경기도친환경농업인연합회와 함께 ‘경기지역에 적합한 봄 당근 재배기술 개발’ 연구를 진행해 11월경부터 지침서를 제작할 계획이다.

주요 내용은 ▲봄 당근 품종 선발 방법과 씨뿌리는 시기 ▲품종별 적합한 시비(거름주기)량과 보온재 사용법 ▲병해충 관리방안 등이다.

경기도가 연구에 선발한 봄 당근 유망 품종은 ‘하루’, ‘후지모리’ 등으로, 일반적인 봄 당근 파종 시기인 4월보다 빠른 3월 초부터 파종해 장마철 이전 수확이 가능하다. 아울러 기형과(畸形果)가 적어 상품성이 좋고, 뿌리 비대(肥大)가 우수해 학교급식 규격에도 적합하다.

임갑준 경기농기원 친환경미생물연구소장은 “양질의 친환경농산물을 공급하고, 그 농산물의 가치를 인정받기 위해서는 경기도만의 특색있는 재배 기술 연구가 필요하다”며 “봄 당근 종합 재배 지침서 보급을 시작으로 경기도 공공급식용 친환경농산물 생산 연구를 지속해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