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수산물에 안전성 더한다
경기도 수산물에 안전성 더한다
  • 정명석 기자
  • 승인 2022.10.06 21: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 해양수산자원연구소, 방사능 검사장비 1대 추가 도입
검사 기간은 줄고 더 꼼꼼한 검사 가능해져…안전성 검사 확대

[대한급식신문=정명석 기자] 경기도 해양수산자원연구소(소장 김봉현, 이하 연구소)는 현재 1대인 수산물 방사능 검사장비를 내년 상반기까지 추가로 1대 도입해 안전성 검사를 확대한다고 6일 밝혔다.

장비 추가로 검사 기간이 기존 4~5일에서 2~3일로 단축되며, 항생제와 중금속 등의 검사항목은 2022년 50개 항목에서 2023년 52항목으로 2종을 추가할 예정이다.

경기도 해양수산자원연구소 검사용 시료 전처리.
경기도 해양수산자원연구소 검사용 시료 전처리.

연구소는 2011년 일본 원전 사고 이후 2014년부터 수산물 방사능 검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최근 연간 약 150건, 중금속과 항생물질 검사 등을 포함하면 연간 평균 450건의 안전성 검사를 하고 있다.

연구소는 경기도 양식 수산물의 품질향상을 위해 경기도지사가 인증하는 ‘명품수산물 생산양식장’ 사업도 추진 중이다. 2008년부터 12개 양식장으로 시작한 명품 인증양식장 사업은 현재는 총 27개소가 운영 중이며 2023년에는 5개소가 추가될 예정이다. 명품 인증양식장으로 선정되면 2개월마다 정기 검사를 받는 등 혜택을 누릴 수 있다.

김봉현 연구소장은 “현재 경기도 양식장이나 바다에서 생산되는 모든 수산물을 대상으로 정기 안전성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며 “방사능 등 오염물질이 없는 안전한 수산물이 도민 식탁에 오를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