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법자로 채운 경기도 기관장들, 이래도 되나
범법자로 채운 경기도 기관장들, 이래도 되나
  • 김기연 기자
  • 승인 2022.11.02 21: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은희 의원, 국정감사에서 이재명 전 도지사 인사 정책 비판
“‘성희롱 혐의자’ 강위원 전 경기진흥원장 사례 다시는 없어야”

[대한급식신문=김기연 기자] 경기도 학교급식을 책임지는 (재)경기도농수산진흥원(원장 안대성, 이하 경기진흥원)의 원장 자리에 성희롱 혐의자를 임명한 것은 이재명 전 도지사(현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인사 난맥상’이라는 질타가 나왔다. 

조은희 국회의원(국민의힘)이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김동연 경기도지사에게 질의를 하고 있는 모습.
조은희 국회의원(국민의힘)이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김동연 경기도지사에게 질의를 하고 있는 모습.

조은희 국회의원(국민의힘)은 지난달 18일 열린 경기도 대상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경기도 산하기관의 인사 난맥상에 대해 질의하며, 성희롱 혐의자인 강위원 전 경기진흥원장을 비롯해 문제가 있는 인사를 중용하는 일은 없어야 한다고 공개 지적했다.

강 전 원장은 2018년 지방선거에서 광주광역시 광산구청장 예비후보로 출마했지만, 선거 과정에서 2003년 강 전 원장이 저질렀던 성희롱 행위가 폭로되면서 출마를 포기했었다. 

강 전 원장과 같은 운동권 활동을 하던 A씨는 2003년 4월 “강 전 원장에게 동의 없는 포옹과 키스를 당했고, 그로 인해 큰 상처를 받았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강 전 원장은 사과는커녕 정치적인 공격이라는 입장만 고수하고 있다”고 폭로했다.

이 같은 폭로는 큰 파장을 일으켰다. 지역사회에서는 사건 직후 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해 진상을 조사하는 동시에 ‘강위원 성희롱 사건 백서’를 제작했다. 이때 제작된 백서에는 사건일지를 비롯해 ‘가해자 면담대화록’, 당시 강 전 원장이 보낸 ‘반성문’, 사과 메일 캡쳐 화면 등이 포함됐다. 

A씨는 소장하고 있던 2003년 제작한 백서를 언론을 통해 공개하면서 강 전 원장을 강하게 비판했고, 파문이 계속 커지자 결국 강 전 원장은 선거 3개월 전인 2018년 3월 예비후보를 사퇴했다.

(재)경기도농수산진흥원 전경
(재)경기도농수산진흥원 전경

이런 적절치 못한 이력을 가진 강 전 원장을 당시 이재명 도지사가 경기진흥원(당시 명칭 경기농식품유통진흥원)의 원장으로 임명한 것이다. 

임명 소식이 전해지자 적지 않은 비판이 나왔다. ‘성희롱 혐의자’를 공공기관의 책임자로 임명하는 것이 적절한 것이냐는 지적이었다. 학교급식 관계자뿐만 아니라 농업계, 여성단체에서도 반대 성명서를 내는 등 반발이 거셌다. 그러나 끝내 임명을 강행해 강 전 원장은 임기 2년을 마치고, 2021년 8월 이 전 도지사 대선 캠프에 합류했다.

조 의원은 강 전 원장과 더불어 정의찬 전 월드컵경기장관리재단 사무총장, 박병국 전 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 상임이사 등 이 전 도지사 시절 비판을 받았던 고위공무원 인사발령 정책도 함께 지적했다. 

정 전 사무총장은 1997년 학생운동을 하면서 간부들과 함께 한 청년을 경찰 프락치로 몰아 추궁하는 과정에서 각목 등으로 폭행해 사망에 이르게 한 이력이 있다. 정 사무총장은 이 사건으로 징역 6년, 자격정지 3년을 선고받고 5년간 복역 후 만기 출소했다.

또한 박 전 상임이사는 경찰대 1기 출신으로 2012년 업체로부터 수천만 원대 뇌물을 받은 혐의로 기소돼 징역 2년 6월의 실형을 선고받았음에도 상임이사로 임명됐다.

조 의원은 “강위원 전 원장처럼 성희롱 의혹으로 선거 출마를 못한 사람도 경기도에서는 기관장으로 일할 수 있다고 국민들이 생각한다면 그 책임은 누가 지는가”라며 “또 정의찬 씨처럼 살인으로 6년 실형을 받은 사람이 경기도에서는 산하기관 사무총장으로 채용되는 것이 있을 수 있는 일인가”라고 지적했다. 이어 “김동연 도지사께서는 부디 이 같은 인사 정책을 되풀이하지 않으시길 당부드린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