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천시 공공급식의 구심점 ‘본격 출발’
포천시 공공급식의 구심점 ‘본격 출발’
  • 정명석 기자
  • 승인 2022.11.18 17: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천시먹거리통합지원센터’ 지난 16일 준공식 열어
군납·공공급식 물류 수행 및 농업인의 판로 확대

[대한급식신문=정명석 기자] 경기 포천시(시장 백영현)는 지난 16일 공공급식의 컨트롤타워 역할을 맡을 ‘포천시먹거리통합지원센터(이하 포천시먹거리센터)’ 준공식을 개최했다고 18일 밝혔다.

2월 출범한 ‘포천시 농업재단’에서 운영할 예정인 포천시먹거리센터는 총사업비 57억6000만 원을 투입해 1층 연면적 998.22㎡ 규모로 건립됐다.

16일 진행된 ‘포천시먹거리통합지원센터 준공식’에 백영현 포천시장이 참여한 가운데 커팅식이 이뤄졌다.
16일 진행된 ‘포천시먹거리통합지원센터 준공식’에 백영현 포천시장이 참여한 가운데 커팅식이 이뤄졌다.

내부는 원료입고장, 농산물처리실, 냉장·냉동고 등 군납·공공급식 등 물류를 수행할 공간으로 HACCP인증 기준에 맞춰 건립됐다. 아울러 구근류 반가공 전처리 자동화 설비를 갖춰 더 빠른 공급이 가능하다.

백영현 시장은 “먹거리센터는 지역 내 공공급식과 로컬푸드 직매장 등을 연결하는 물류 허브이자 지역 농업인들의 판로 확대를 위한 전진기지 역할을 맡게 될 것이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