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빵 기술인의 손에서 탄생한 ‘가루쌀 빵’
제빵 기술인의 손에서 탄생한 ‘가루쌀 빵’
  • 한명환 기자
  • 승인 2022.11.30 2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진청, 지난 26일 ‘우리 쌀빵 기능경진대회’ 열어
최우수상 조운승 씨 “맛있고 건강한 신제품 꾸준히 개발할 것”

[대한급식신문=한명환 기자] 가루쌀로 만든 쌀빵이 제과‧제빵 기술인들의 손을 통해 탄생했다.

농촌진흥청(청장 조재호, 이하 농진청)은 지난 26일 (사)대한제과협회와 함께 서울 한국제과학교에서 ‘바로미2’를 활용한 쌀빵 제품 발굴 및 대중화를 목적으로 ‘제6회 우리 쌀빵 기능경진대회’를 개최했다.

최우수상을 수상한 조운승 참가자(가운데)와 출품 제품들(더블초코식빵, 흥쿡페스츄리식빵, 라이스 위에서 트위스트 추는 새우 등).
최우수상을 수상한 조운승 참가자(가운데)와 출품 제품들(더블초코식빵, 흥쿡페스츄리식빵, 라이스 위에서 트위스트 추는 새우 등).

바로미2란 농진청이 개발한 가루쌀 품종으로 밀처럼 물에 불리지 않고 바로 빻아 가루로 만들 수 있다. 이러한 특성에 의해 밀가루를 대체해 빵을 만들 수 있으며, 발효 속도가 빨라 주류나 발효 떡에도 활용할 수 있다.

경진대회에 참가한 대한제과협회 소속 29명은 1인당 식빵, 조리빵(피자빵 등), 단과자빵(크림빵 등), 구움과자빵(머핀 등) 등 4종을 선보였다.

출품된 제품들은 반죽 중량 중 50% 이상이 쌀가루가 사용됐으며, 국내‧외 타 대회에 나온 작품을 모방하지 않은 순수 창작물들이다.

심사 결과 최우수상은 가루쌀, 팥, 감자, 브로콜리 등 다양한 재료를 활용한 조운승 씨가 수상했다.

최우수상을 수상한 조운승 씨는 “가루쌀 특성을 고려한 제품별 혼합비율을 정립해 소비자가 즐겨 찾는 맛있고 건강한 쌀빵 신제품을 꾸준히 개발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정병우 농진청 식량산업기술팀장은 “쌀빵 대중화와 가루쌀 소비 촉진을 위해 수상작 조리법을 보급하고, 쌀빵 전문점의 확대 방안을 찾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