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밥 대신 한솥밥… 1인 가구 '소셜다이닝' 주목
혼밥 대신 한솥밥… 1인 가구 '소셜다이닝' 주목
  • 안유신 기자
  • 승인 2024.04.05 19: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 요리교실과 시장 나들이 등 '행복한 밥상' 확대
사업 만족도 92.8%로 높아… 올해 15개 자치구서 운영

[대한급식신문=안유신 기자] 혼자 사는 중장년이 함께 요리와 식사를 하며 대화를 나누는 시간을 통해 건강을 챙기고 친구도 사귈 수 있어 인기를 얻고 있는 서울특별시(시장 오세훈, 이하 서울시)의 '행복한 밥상'이 더욱 확대돼 돌아왔다.

서울시는 중장년 1인 가구의 건강한 식습관 지원과 사회관계망 형성을 위한 소셜다이닝 '행복한 밥상'을 4월부터 15개 자치구에서 시작했다고 5일 밝혔다.

서울시의 '1인 가구 소셜다이닝 행복한 밥상'을 진행하는 모습.
서울시의 '1인 가구 소셜다이닝 행복한 밥상'을 진행하는 모습

소셜다이닝(Social Dining)은 비슷한 관심사 등을 가진 사람들이 만나 요리와 식사를 하며 인간관계를 맺는 것을 말한다.

올해 '행복한 밥상' 운영 자치구는 총 15개로 중구, 용산구, 성동구, 광진구, 동대문구, 성북구, 노원구, 은평구, 서대문구, 마포구, 강서구, 구로구, 영등포구, 강남구, 송파구 등이다.

'행복한 밥상'은 중장년 세대에 맞는 맞춤식 요리수업으로 영양균형을 돕는 것뿐 아니라 참가자들이 함께 음식을 만들고 식사하는 기회를 제공해 사회적 고립감 해소에 도움을 주는 프로그램이다.

지난 2022년 5개 자치구에서 시범운영을 시작, 예상보다 많은 참여와 호응 속에 작년 15개 자치구로 확대됐다.

특히 만성질환 예방과 건강관리에 신경을 써야 하는 중장년의 특성을 고려해 저염‧저당‧저지방 식단과 전문성을 갖춘 강사의 요리수업이 긍정적인 반응을 끌어내며 참여자 만족도가 90%를 넘어섰다.

2023년 '행복한 밥상' 참여자는 2199명으로 당초 목표한 1800명을 훌쩍 넘겼고 참여자 만족도 평균 92.8%, 강사 만족도 96.4%, 요리 프로그램 만족도 95.2%로 모두 높았다.

참여자들은 "남자도 요리를 잘할 수 있다는 자신감이 생겼다", "서로 대화를 나누며 요리할 수 있어 즐거웠다", "수업에서 알게 된 사람들과 친밀한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 등의 소감을 남겼다.

이같은 높은 호응과 참여자들의 의견을 반영해 올해는 정규 요리교실을 월 2~3회에서 4회 이상으로 확대 운영하고, 소통‧교류를 위한 특별프로그램을 필수적으로 운영해 더 많은 학습 기회와 다양한 요리 경험을 제공할 예정이다.

행복한 밥상은 ▲친환경·제철·한방 식재료를 활용한 요리교실 ▲시장 나들이, 김장, 명절 음식 등 참여자 간 교류 강화와 흥미를 유발하는 특별프로그램으로 구성된다.

또한 각 자치구에서는 요리한 음식을 지역 내 어려운 이웃과 공유해 사회적 관계망을 확장하고, 지역 인프라를 활용해 개성 있는 소통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동대문구는 지역 특성을 살려 한방재료를 이용한 약선 요리교실을 운영해 한국 전통의 맛과 건강 효능을 높이는 요리를 진행한다.

송파구는 식재료와 조리기구를 최소화한 '근사한 요리' 교실을 운영, 1인분 요리가 부담스러워 영양 불균형으로 이어질 수 있는 1인 가구의 조리시간을 줄여 만들 수 있는 영양 풍부한 간편식 요리를 제공한다.

구로구는 지역 내 생활이 어려운 이웃을 초대해 함께 김치를 담그고, 성동구는 담근 김치를 도움이 필요한 1인 가구에 배달해 따뜻한 겨울을 보낼 수 있도록 돕는다.

은평구는 관내 운동센터와 연계, 요리 교실, 식단관리 교육과 함께 스트레칭 및 근력 강화 교육을 동시에 진행한다.

'행복한 밥상' 참여를 희망하는 중장년 1인 가구는 각 자치구에 직접 신청하면 된다. 자치구별 모집 대상, 일정 및 인원 등 자세한 사항은 서울시 1인 가구 포털과 자치구별 문의처에 확인하면 된다.

김선순 서울시 여성가족정책실장은 "행복한 밥상이 중장년 1인 가구에 큰 호응을 얻고 있는 것은 단순히 요리수업에 그치지 않고 음식을 매개로 외로운 1인 가구를 이어주는 교류의 장이 됐기 때문"이라며 "중장년 1인 가구가 건강한 식습관을 유지하고 지속적인 만남과 소통으로 삶에 활력을 제공할 수 있도록 더욱 세심하게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