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성실한 학교급식 식재료 공급업체 '철퇴'
불성실한 학교급식 식재료 공급업체 '철퇴'
  • 안유신 기자
  • 승인 2024.04.08 1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도, 교육청·농산물품질관리원 등 합동점검
거래내역 허위 작성, 위장 운영 등 17곳 적발

[대한급식신문=안유신 기자] 경상남도(도지사 박완수, 이하 경남도)가 관내 학교급식 식재료 공급업체를 대상으로 시설기준, 위생관리, 운영실태 등 전반에 대한 관계기관 합동 점검을 통해 불성실업체 17곳을 적발했다고 8일 밝혔다.

이번 점검에는 지난달 18일부터 29일까지 학교급식 식자재 공급 관련 관계기관인 경남도, 시․군,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 경남도교육청, 시·군교육지원청,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등 12개 기관이 참여했다. 

경남도가 관내 집단급식소 축산물판매업소를 대상으로 관계기관 합동 점검하는 모습.
경남도가 관내 집단급식소 축산물판매업소를 대상으로 관계기관 합동 점검을 실시했다.

점검 대상은 도내 1000여 곳 학교에 급식 식재료 공급계약을 체결하고 부식과 육류를 납품하는 창원·진주·김해·양산에 있는 집단급식소 식품판매업소, 축산물판매업소 등 식자재 다량 공급업체 140여 곳이다.

경남도는 시설기준 준수, 종사자 위생관리, 식재료 보관·관리, 위장 운영 등에 대해 불시 점검을 시행했다.

경남도는 중대한 위반사항이 확인된 3개 업체에는 영업정지, 과태료 부과, 시정명령 등 행정처분을 내릴 계획이며, 14개 업체는 3개월에서 12개월간 공공급식통합플랫폼 이용 정지 대상으로 등록한다는 방침이다.

작업장 청결 상태, 냉장·냉동시설 관리, 식재료 보관기준, 식재료 수송차량 관리, 각종 비치 서류 보관·관리 등이 미흡한 것으로 드러난 96개 업체는 관계기관별로 현장에서 행정지도를 통해 개선토록 했다.

김인수 경남도 농정국장은 "학교급식의 질 향상과 식자재 납품 유통질서 확립을 위해 지속해서 관계기관 합동 점검을 시행할 계획"이라며 "건전한 급식환경이 조성되도록 꾸준히 관리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학교급식과 관련한 위장 운영 업체는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공공급식통합플랫폼에서 운영하는 위장업체 신고센터를 통해 신고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