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급식 불청객 '식중독', 사전 차단한다
어린이급식 불청객 '식중독', 사전 차단한다
  • 안유신 기자
  • 승인 2024.04.19 2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약처·지자체, 어린이집 집단급식소 대상 위생점검
소비·유통기한 경과 제품과 보존식 보관 여부 등 확인

[대한급식신문=안유신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오유경, 이하 식약처)가 5월2일부터 24일까지 지자체와 함께 위생관리 등에 대한 지도·점검을 시행한다.

어린이집 집단급식소 6500여 곳이 대상인 이번 점검은 노로바이러스 식중독 등을 예방하기 위해 마련됐다.

식중독 예방 6대 수칙.
식중독 예방 6대 수칙.

식약처는 올해 전국 어린이집 집단급식소 1만800여 곳을 전수 점검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이번 5월에는 전체 어린이집의 약 60%를 점검하고, 나머지 40%의 어린이집은 올해 10월 점검한다.

주요 점검 내용은 ▲소비·유통기한 경과 제품 및 원료 사용·보관 여부 ▲급식소에서 조리·제공한 식품에 대해 매회 1인분 분량을 섭씨 영하 18℃ 이하로 144시간 보관해야 하는 보존식 여부 ▲식품의 위생적 취급과 기구 세척·소독 등 급식시설 위생관리 등이다.

특히 점검에서는 급식용 조리도구, 조리식품 등도 수거해 식중독균 오염 여부를 확인할 예정이며, 올바른 손씻기와 노로바이러스 환자 구토물 소독·처리 방법 등 식중독 예방 교육·홍보도 병행한다.

식약처 관계자는 “이번 점검은 식품위생법에 근거한 것으로 급식소가 설치된 어린이집이 대상”이라며 “가정어린이집 등 급식소가 설치되지 않은 소규모 시설은 보건복지부 책임 하에 상‧하반기 별도 기간을 정해 점검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전국 지역별로 설치된 어린이급식관리지원센터와도 연계해 상시 점검을 한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