급식실 조리 인력난, 적극적 대책 필요해
급식실 조리 인력난, 적극적 대책 필요해
  • 김기연 기자
  • 승인 2024.04.24 12: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의회 이경심 의원, 조리인력 부족 대책 주문
제주교육청 "채용 절차 중 체력인증제 폐지 등 검토"

[대한급식신문=김기연 기자] 제주지역 학교급식 종사자 결원 문제가 심각해지는 가운데 의회에서 급식 종사자 채용 자격 및 절차를 간소화해야 한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이경심 제주특별자치도의회 의원(더불어민주당)은 지난 22일 열린 제주도의회 임시회 제6차 본회의 교육행정 질문에서 "급식 종사자 결원 문제에 대해 제주특별자치도교육청(교육감 김광수, 이하 제주교육청)이 적극적인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경심 제주특별자치도의회 의원이 발언하고 있는 모습.
이경심 도의원이 발언하고 있는 모습.

이 의원이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올해 3월 기준 제주지역 학교에 배정된 전체 교육공무직 정원은 총 903명이다. 이 중 조리실무사가 704명으로 가장 많았고, 영양사가 29명, 조리사가 185명으로 그 뒤를 이었다.

하지만 현재 급식실에서 근무하는 인원은 823명으로 정원 대비 110명이 결원된 상태다. 또 17명의 휴직자도 추가로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의원은 "정원에 못 미치는 인원으로 급식을 운영하다 보니 노동강도가 높아지고 동시에 산업재해도 발생하고 있다"며 "이러한 실정은 또다시 기존 조리인력이 퇴직하는 악순환으로 이어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급식 종사자의 업무 환경을 개선하고 그들의 안전을 보장할 수 있는 조치를 서둘러 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의원은 또 "조리 종사자 배치기준을 완화해 근무 환경 개선에 노력해야 한다"며 "학생 수 50명 이하는 1명, 51명에서 140명은 2명 배치 등으로 현재 기준에서 학생 수 기준을 하향하거나 학생 수 대비 배치 인원 기준을 증원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제주교육청은 조리인력 결원 학교에 대한 지원을 확대하는 동시에 채용자격 완화 등을 검토하고 있다고 답변했다.

김광수 교육감은 "현재 결원 학교의 경우 대체 기간제 교육공무직원을 교육청 충원 전까지 한시적으로 채용해 운영하고 있다"며 "원활한 휴가 보장을 위한 대체 전담 인력제 운영, 조리실 환경 개선 및 조리 방법 개선 등 근무 여건 개선에도 다방면으로 노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결원 해소를 위해 ▲체력 인증제 폐지로 채용시험 절차 간소화 추진 ▲대체 전담 인력제 확대 운영 ▲상시 근로체계 마련 등 처우 개선을 통해 결원 해소를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