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재료 기준 온도 무시한 물류업체들 ‘덜미’
식재료 기준 온도 무시한 물류업체들 ‘덜미’
  • 강은정 기자
  • 승인 2024.05.31 19: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약처, 식재료 보존·유통온도 미준수 업체 검찰송치
물류비용 절감 위해 실온·냉장·냉동식품들 혼재해 운반

[대한급식신문=강은정 기자] 물류비용을 절감하기 위해 학교급식용 식재료를 운반하며 기준 온도를 지키지 않은 물류업체들이 적발됐다.

식자재 보존과 유통 시 이처럼 기준 온도를 준수하지 않을 경우 식재료 품질 변화와 미생물 증식에 따른 부패·변질 등 위생상 문제가 커 배송차량에 보존·유통온도 준수는 필수다.

보존·유통온도를 지키지 않은 물류대행업체들이 위반 제품을 보관하고 있는 현장.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오유경, 이하 식약처)는 학교급식용 식재료 운반과정에서 보존·유통온도를 지키지 않은 물류대행업체와 관계자 총 6명을 ‘식품위생법’ ‘축산물 위생관리법(이하 축산물관리법)’ 위반 혐의로 적발해 검찰에 송치했다고 30일 밝혔다.

식약처는 지난해 11월 일부 물류대행업체가 집단급식소 식품판매업자에게 급식용 식재료를 운반하면서 보존·유통온도를 지키지 않은 사실을 적발하고, 정확한 위반 경위 등을 조사하기 위해 수사에 착수했다. 

그 결과 이번에 적발된 물류대행업체는 2018년 8월부터 2023년 11월까지 유류비 등 물류비용을 절감하기 위해 실온·냉장·냉동 급식용 가공식품 및 냉장·냉동 포장육 등을 혼재해 냉장으로 운반하는 등 보존·유통기준을 준수하지 않고 3800여 회 운반하면서 약 42억 원의 운반 수수료를 챙긴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이 중 2개 업체는 축산물운반업 영업신고 조차하지 않고 포장육 등 축산물을 운반했다. 

위의 사례와 같이 보존·유통기준 위반 시에는 5년 이하 징역 또는 5000만 원 이하 벌금, 축산물관리법 위반 시에는 3년 이하 징역 또는 3000만 원 이하 벌금에 처해질 수 있다. 또 축산물운반업 미신고 시에는 축산물관리법 위반으로 1년 이하 징역 또는 1000만 원 이하 벌금이 내려질 수 있다.

식약처 관계자는 “앞으로도 급식 식자재 유통에 대한 안전관리를 강화해 국민이 안심하고 급식을 이용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