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산물, 원산지는 속이고, 소비기한 어기고
축산물, 원산지는 속이고, 소비기한 어기고
  • 박준재 기자
  • 승인 2024.06.14 17: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특사경, 축산물 가공·판매업소 불법행위 62건 적발
지난 5월 경기도 내 축산물취급업소 480곳 단속 결과 발표

[대한급식신문=박준재 기자] 원산지를 속이거나 표시하지 않은 축산물을 냉동창고 바닥에 보관하는 등 관련 법령을 위반한 축산물 가공‧판매업소들이 관계 당국에 대거 적발됐다.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단장 홍은기, 이하 경기특사경)이 지난 5월 7일부터 24일까지 도내 축산물 취급업소 480곳을 단속한 결과, 원산지표시법과 식품표시광고법, 축산물위생관리법 등을 위반한 업소 57곳(62건)을 적발했다고 13일 밝혔다. 

돼지고기 원산지 거짓표시 사례.
돼지고기 원산지 거짓표시 사례

이번에 적발된 위반내용은 ▲원산지 거짓표시 3건 ▲표시기준 위반 11건 ▲소비기한 경과제품 보관 22건 ▲보존기준 위반 10건 ▲미신고 영업행위 3건 ▲자가품질검사 의무 위반 6건 ▲그 외 거래 내역, 생산작업기록, 원료수불관계서류 미작성 7건 등 총 62건이다.

주요 위반 사례를 보면 이천시 소재 A음식점은 미국산 돼지 앞다릿살을 사용하면서 원산지를 국내산으로 거짓 표시해 적발됐고, 여주시 소재 B식육즉석판매가공업소는 표시사항이 전혀 없는 삼겹살 등 축산물 6종 98.1kg을 냉동창고 바닥 등에 보관하다 적발됐다.

또한 광주시 소재 C식육즉석판매가공업소는 소비기한이 11개월 지난 한우사골 등 3종의 축산물을 ‘폐기용’ 표시 없이 판매용 냉동쇼케이스에 보관했고, 포천시 소재 D식육가공업소는 허가받은 면적 이외에 16.8㎡의 냉동시설을 변경 신고없이 2년 4개월간 완제품 및 원료 보관 용도로 사용했다.

이외에도 양평군 소재 E식육판매업소는 1개월간 냉동창고가 고장난 상태로 업소를 운영하며, –18℃ 이하로 냉동보관해야 하는 한우차돌박이를 냉장창고에 보관하다 적발됐다.

홍은기 경기특사경 단장은 "육류 소비량이 증가하면서 축산물 관련불법 행위도 증가하고 있다"며 "적발된 업체는 관련 규정에 따라 강력히 처벌하고, 지속적인 단속을 통해 도민 먹거리 안전 확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