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21일은 ‘감자의 날’입니다”
“6월 21일은 ‘감자의 날’입니다”
  • 김나운 기자
  • 승인 2024.06.21 16: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진청, ‘감자 전래 200주년 기념 국제학술대회’ 개최
농식품부, 감자연구회와 6월 21일 ‘감자의 날’로 선포

[대한급식신문=김나운 기자] 정부가 매년 6월 21일을 ‘감자의 날’로 지정했다. 

농촌진흥청(청장 조재호, 농진청)은 지난 20일 감자 전래(傳來) 200주년을 맞아 강원도 강릉에서 우리나라 감자의 역사와 씨감자 생산기술 업적을 조명하는 국제학술대회를 개최했다. 

농진청이 지난 20일 감자전래 200주년을 맞아 국제학술대회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서 농림축산식품부와 농진청, 한국감자연구회는 6월 21일을 '감자의 날'로 지정하는 선포식도 열었다.
농진청이 20일 감자전래 200주년을 맞아 국제학술대회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서 농림축산식품부와 농촌진흥청, 한국감자연구회는 6월 21일을 '감자의 날'로 지정하는 선포식도 열었다.

이번 행사에서는 농업인과 가공업체, 한국감자연구회, 시군농업기술센터 등 관계자 100여 명이 참석해 감자 산업 현황과 발전 방안을 듣고, 국내 감자 생산기술의 국제협력 성과를 공유했다. 농진청이 전수한 씨감자 생산기술이 해외 식량안보에 기여한 사례도 발표됐다. 

이어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송미령) 및 (사)한국감자연구회(회장 김병섭)와 공동으로 매년 6월 21일을 감자의 날로 알리는 선포식이 진행됐다. 6월 21일은 절기상 하지(夏至)로 이 무렵 갓 수확한 봄 감자를 맛볼 수 있으며 수확기가 늦은 강원도 고랭지 감자밭에는 감자꽃이 활짝 피는 점에 착안해 감자의 날로 지정했다.

올해는 감자가 우리나라에 들어온 지 200주년 되는 해이다. 조선 후기에 우리나라에 들어온 감자는 흉년이 들거나 먹거리가 부족할 때 우리 민족의 배고픔을 해결해 준 귀중한 구황작물이었다.

우리나라 감자 연구는 1961년 강원도 평창군 대관령면에 위치한 농사원 고령지시험장(현 농진청 고령지농업연구소)에서 본격적으로 시작했다. 강원도 고랭지는 감자 원산지인 안데스 고산지역 기후와 비슷해 바이러스를 옮기는 진딧물이 적게 발생하기 때문에 감자 재배의 최적지이다. 

농진청은 지금까지 감자 품종 및 재배 기술 개발, 씨감자 생산 및 저장 기술 연구를 수행하며 감자품종 40여 종을 개발했다. 특히 1990년대 초 확립한 수경재배를 이용한 무병씨감자 생산기술을 아프리카 알제리와 감자 원산지인 남아메리카 에콰도르에 전수해 현지 감자 생산성 및 소득향상에 기여했다.

곽도연 국립식량과학원장은 “최근 기후변화가 심화하면서 감자 생산 환경이 더욱 열악해졌다”며 “농진청은 지역 기후와 특성에 맞는 우수 품종 개발과 재배 연구에 힘써 안정생산을 이끌고 K-감자의 위상을 드높이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