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피, 우울증·담석 치료 효과 있다
커피, 우울증·담석 치료 효과 있다
  • 김나운 기자
  • 승인 2024.06.21 16: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美 하버드대학, 커피와 6가지 질병의 관계 발표
카페인·디카페인 커피 모두 뇌졸중 예방에 효과

[대한급식신문=김나운 기자] 커피가 우울증을 비롯해 암·당뇨병·파킨슨병·담석 등 6가지 질병의 예방·치료를 돕는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에 따르면 ‘커피-영양 공급원(Coffee-The Nutrition Source)’이란 제목의 최근 기사에서 미국 하버드대학 보건대학원이 분석한 커피 섭취가 다양한 질환에 미치는 영향을 소개했다.

커피가 암을 비롯한 6개 주요 질환 예방에 효과가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커피가 암을 비롯한 6개 주요 질환 예방에 효과가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연구결과를 보면 첫 번째 질환은 암이다. 커피는 암세포의 생성부터 사멸까지 암의 진행 방식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 커피는 담즙산 생성을 자극하고 대장을 통한 음식 소화 속도를 빠르게 해 대장의 발암 물질 노출량을 줄여준다. 커피에 함유된 다양한 폴리페놀 등 다양한 항산화 성분은 동물 연구에서 암세포 성장을 억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커피는 많은 암의 주요 위험 요인으로 꼽히는 염증을 없애준다.

2형 당뇨병으로 불리는 ‘성인형 당뇨병’에도 효과가 있다. 카페인 섭취는 일시적으로 혈당을 높일 수 있지만, 장기간의 연구에선 습관적으로 커피를 마시는 사람은 술을 마시지 않는 사람보다 2형 당뇨병 발병률이 낮았다.

커피에 든 폴리페놀과 마그네슘 등 미네랄은 체내 인슐린과 포도당 대사의 돕는 것으로 알려졌다. 2형 당뇨병 환자 4만5335명을 최대 20년 동안 추적한 메타 분석에선 커피를 하루 1잔 마시는 사람은 커피를 마시지 않는 사람보다 당뇨병 발생 위험이 8% 낮았다. 카페인 커피의 당뇨병 예방 효과는 디카페인 커피보다 약간 높았다.

혈관 질환도 있다. 정기적으로 커피를 마시는 것이 심장병·뇌졸중 위험을 낮춘다는 과학적 증거가 있다. 미국의 간호사 건강 연구에 참여한 여성 8만3076명 중 매일 4잔 이상의 커피를 마시는 것은 술을 마시지 않는 사람보다 뇌졸중 위험이 20% 낮았다.

디카페인 커피도 하루에 2잔 이상 마시면 뇌졸중 위험이 11% 낮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커피의 카페인 외의 다른 성분이 혈관을 튼튼하게 한다는 것을 시사한다.

‘마음의 감기’라고 불릴만큼 최근 들어 급증한 우울증 환자들에게도 도움이 된다. 카페인 함유 커피와 디카페인 커피 모두에 든 폴리페놀은 항산화 효과를 나타내 세포의 산화 스트레스와 염증을 줄여준다. 일부 사람에게 커피는 항우울제 역할을 할 수 있다. 매일 커피 6잔 미만의 카페인 섭취는 우울증과 자살 위험을 낮춘다는 연구결과가 이를 뒷받침한다(2014년 ‘PLoS One).

카페인 섭취량이 많을수록 파킨슨병 발생 위험이 낮아진다는 기존 연구결과도 여럿 존재한다. 카페인 함유 커피를 더 많이 섭취하면 파킨슨병 발생 위험이 25% 더 낮은 것으로 밝혀졌다. 하루 카페인 섭취량이 300㎎ 늘어날 때마다 파킨슨병 위험이 24% 감소했다.

담석의 가장 흔한 원인은 콜레스테롤이다. 커피는 콜레스테롤이 담낭에서 결정화(담석)하는 것을 방지할 수 있다. 남성 4만6008명을 대상으로 한 연구에서 지속해서 커피를 마시는 남성은 그렇지 않은 남성보다 담석 발생 위험이 훨씬 낮았다. 다른 대규모 연구에선 여성에서도 비슷한 결과를 보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