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급식용 대량 조리 배달음식 일제 점검
식약처, 급식용 대량 조리 배달음식 일제 점검
  • 김기연 기자
  • 승인 2024.07.04 21: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26일까지 280여 업체 점검단 직접 방문
소비기한 준수, 제조·조리 시설 위생 등 단속

[대한급식신문=김기연 기자] 정부가 최근 단체급식소에서 사용량이 늘고 있는 대량 조리 배달음식에 대해 일제 점검에 나선다.

급식소에서 직접 조리하는 것이 아니라 조리된 음식을 배달받아 배식하는 대량 조리 배달음식은 사실상 ‘이동급식’ 형태를 띠며, 자칫 위생 사각지대에 놓일 수 있다는 지적이 제기됨에 따라 정부가 예방 차원에서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이동급식은 식중독 위험이 크다는 지적이 그동안 꾸준히 제기된 가운데 경북 구미에서 이동급식으로 인한 식중독 사고가 터져 파장이 확산되고 있다. [사진은 특정사실과 관련이 없음]
이동급식은 식중독 위험이 크다는 지적이 꾸준히 제기되고 있는 가운데 식약처가 지방자치단체와 함께 대량 조리 배달음식업체에 대한 위생 실태 점검에 나선다.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오유경, 이하 식약처)는 오는 26일까지 지방자치단체와 함께 대량 조리 배달음식업체의 위생관리 실태를 집중점검한다고 지난 4일 밝혔다. 

점검은 올해 학교·유치원 등에 배달음식을 납품한 이력이 있는 업체 61곳을 포함해 대량 조리 배달음식업체 280여 곳을 대상으로 실시된다. 점검단은 업체를 방문하고 ▲소비(유통)기한 경과 제품(원료) 사용·보관 여부 ▲냉장·냉동 보관기준 준수 여부 ▲제조·조리 시설의 위생관리 등을 집중적으로 들여다볼 계획이다.

식약처의 통계에 따르면 지난 3년간 대량 조리 배달음식으로 인한 식중독 사고는 42건에 달한다. 특히 2022년 9건에서 2023년에는 19건이나 발생해 점차 증가하는 추세다. 또 식약처는 식중독 사고 19건 중 다수가 클로스트리디움 퍼프린젠스균에 의한 사고였다고 밝혔다.

또한 식약처는 조리식품 등을 수거·검사할 예정이며 대량 조리 배달음식 식중독 예방요령 및 달걀 취급 시 주의 요령 등 여름철 식중독 예방법에 대한 교육·홍보도 실시키로 했다.

식약처 관계자는 “앞으로도 식중독 발생이 우려되는 업체 등을 대상으로 안전관리를 강화하고 식중독 예방 교육·홍보를 지속적으로 실시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안전하고 위생적인 식품 유통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