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식중독 안전도시 만든다
서울, 식중독 안전도시 만든다
  • 대한급식신문
  • 승인 2010.01.15 09: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집중관리업소 지정·예방기구 보급 등 총력

올해 우리나라에서 열리는 ‘G-20 정상회의’와 관련, 외국인 관광객 증가 등이 예상됨에 따라 서울시가 식품접객업·집단급식소에 대한 식중독 예방활동을 강화한다.

서울시는 지난해 식중독 발생에 대한 심층 분석을 바탕으로 올해 선제적 예방은 물론 대형식중독 확산방지에 주력할 계획이라고 12일 밝혔다.

이에 따라 서울시는 2월 중 집단급식소를 비롯한 대형식품접객업, 도시락제조업 등 식중독사고 발생 가능성이 높은 시설을 집중관리업소로 지정, 소비자시민단체·자치구와의 합동 점검을 통해 관리를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이와 함께 지난해 식중독이 크게 발생한 학교급식소에 대해서는 교육청·식약청과 합동 점검을 진행함은 물론 효과적인 식자재 검수활동·급식위생 감시를 위해 학부모로 구성되는 ‘학교건강지킴이’를 조기에 위촉한다.

이밖에도 집단급식시설·대형 식품접객업을 대상으로 △손씻기 시설 500개소·손소독기 300개소 설치 △환경이 열악한 집단급식소 480개소에 보존식보관냉동고 설치 △식중독지수 문자전송·식중독 예방진단서비스 실시 △식중독예방 식품 관리매뉴얼 개발·보급 등을 병행할 예정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식중독 사고에 대비해 식중독 대책반과 상황처리반을 구성하고 인터넷 ‘식중독보고 관리시스템’을 활용해 발생 즉시 입력함으로써 확산방지 및 초동대처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서울시는 한국음식업중앙회 등 위생관련단체와 시교육청, 보건환경연구원, 자치구 위생관련과 등 총 39개 기관으로 구성된 ‘서울시 식중독 대책협의회’를 2월 중 개최해 식중독 예방관리 방안을 논의한다는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